해외축구

[레알마드리드 지로나] 호날두 올해 리그 득점, 아스널·맨유·첼시 능가

강대호 입력 2018.03.19. 08:24

레알마드리드-지로나에 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는 자신의 2018년 가공할 득점력을 만방에 과시했다.

컵 대회까지 포함하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까지 2018년 11경기 21골.

이는 2017-18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18년 맹활약에도 여전히 자신의 레알마드리드 평균을 밑도는 활약을 하고 있다는 얘기이기에 더 경악스럽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레알마드리드-지로나에 임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는 자신의 2018년 가공할 득점력을 만방에 과시했다.

스페인 에스타디오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는 19일(한국시간) 2017-18시즌 라리가 29라운드 레알마드리드-지로나가 열렸다. 홈팀 레알마드리드는 지로나를 6-3으로 이겼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4골 1도움으로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 승리를 주도했다. 2018년에만 라리가 18골.

레알마드리드-지로나 2017-18 라리가 29라운드 득점 후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기뻐하고 있다. 사진=AFPBBNews=News1

같은 기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의 아스널과 맨유는 15골, 첼시는 12골을 넣었다. EPL 강팀의 올해 득점력보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 개인의 생산성이 더 우월하다는 얘기다.

컵 대회까지 포함하면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까지 2018년 11경기 21골. 올해 세계 그 어떤 선수도 이를 능가하는 득점력을 보여주진 못하고 있다.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 선제골과 결승골을 모두 책임진 호날두는 2017-18시즌 공식전 35경기 37골 6도움이 됐다.

이번 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까지 경기당 84.8분의 체력과 90분당 공격포인트 1.30이라는 생산성을 동시에 보여주고 있다.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으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클럽 및 국가대항전 통산 50번째 해트트릭(단일경기 3득점)을 달성했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는 레알마드리드 지로나전까지 클럽 통산 429전 443골 130도움 및 경기당 86.5분 90분당 공격포인트 1.39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2017-18시즌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018년 맹활약에도 여전히 자신의 레알마드리드 평균을 밑도는 활약을 하고 있다는 얘기이기에 더 경악스럽다. dogma01@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