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연합뉴스

뚫린 수비·막힌 손흥민..신태용號의 북아일랜드전 '오답노트'

입력 2018. 03. 25. 09:51

기사 도구 모음

아쉬운 역전패로 끝난 24일(현지시간) 한국과 북아일랜드의 원정 평가전은 월드컵 본선을 대비한 '모의고사'라는 점에서 성적 자체 못지않게 '오답 노트'가 중요한 경기였다.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고, 경기 중에도 북아일랜드 수비는 손흥민엔 쏠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해결하지 못한 수비 불안..손흥민 대안 공격 루트도 개발해야
아쉬움 남는 북아일랜드전 패배 (벨파스트<영국>=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김신욱, 김민재, 정우영 등이 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1-2로 역전패당한 뒤 아쉬워하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 zjin@yna.co.kr

(호주프<폴란드>=연합뉴스) 고미혜 기자 = 여전히 불안한 수비와 세트피스 상황에서의 손쉬운 실점, 손흥민(토트넘)을 향한 집중견제와 극복하지 못한 신체적 열세…….

아쉬운 역전패로 끝난 24일(현지시간) 한국과 북아일랜드의 원정 평가전은 월드컵 본선을 대비한 '모의고사'라는 점에서 성적 자체 못지않게 '오답 노트'가 중요한 경기였다.

아쉬운 패배를 바탕으로 부족한 점을 보완해야 월드컵 본선무대에서도 같은 실패를 반복하지 않을 수 있다.

전반 실점 전까지 대표팀의 흐름은 좋았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4위로, 우리나라(59위)보다 객관적 기량이 월등한 북아일랜드와의 경기였지만 초반에는 전혀 밀리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이 경기 후 자평했듯이 후방에서 전방까지 공격이 이뤄지는 과정도 나쁘지 않았다.

권창훈(디종)이 선제골까지 넣으며 기세를 올렸던 대표팀은 그러나 북아일랜드의 프리킥 상황에서 나온 김민재(전북)의 자책골로 기세가 꺾였다.

신태용 감독은 부임 이후 세트피스 공격과 수비를 다듬는 데 공을 들였지만 다시 한 번 상대방의 세트피스 상황에서 힘없이 무너지고 말았다.

아쉬운 동점 상황 (벨파스트<영국>=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한국 김민재의 자책골로 동점 상황이 만들어지자 북아일랜드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18.3.23 zjin@yna.co.kr

북아일랜드 선수들의 두 번의 페인트모션에 수비가 우왕좌왕 흔들리면서 실점으로 이어졌다.

후반 결승골 장면에서도 수비 불안은 고스란히 반복됐다.

장현수(FC도쿄)는 폴 스미스(QPR)와의 몸싸움에서 밀렸고 뒤에 있던 김민재도 차단 기회를 놓쳤다.

신태용호 출범 초반부터 주요 과제였던 '수비 조직력 제고'는 이번 경기에서도 정답을 찾지 못한 셈이다.

또 월드컵 본선무대에서는 북아일랜드보다 더 체격조건이 좋은 선수들을 상대해야 한다는 점에서 신체적 열세를 극복하지 못한 이번 실점은 아픈 예방주사였다.

공격에서는 아쉬운 결정력과 더불어 손흥민(토트넘)에 집중된 견제에 대처하는 것이 과제로 떠올랐다.

대표팀의 에이스 손흥민은 경기 전부터 집중적인 관심을 받았고, 경기 중에도 북아일랜드 수비는 손흥민엔 쏠렸다.

조니 에번스(웨스트브롬), 자말 루이스(노리치시티) 등 수비수들은 손흥민이 공을 잡을 때마다 거칠게 달라붙었다.

손흥민이 고립되면서 상대적으로 다른 공격수들에게 기회가 많이 갔지만, 마무리가 아쉬웠다. 여러 차례의 기회가 아쉽게 득점으로 이어지지 못했다.

손흥민 돌파시도 (벨파스트<영국>=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손흥민이 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에서 돌파를 시도하다 북아일랜드 자말 루이스에 걸려 넘어지고 있다. 2018.3.25 zjin@yna.co.kr

대표팀의 가장 확실한 골잡이인 손흥민은 월드컵 본선에서도 상대의 집중 견제를 받을 것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다른 공격 루트도 반드시 개발하는 것이 신태용 감독의 최우선 과제가 됐다.

아울러 이번 경기는 철저한 분석의 중요성도 다시 한 번 실감하게 하는 경기였다.

결승골의 주인공인 폴 스미스는 북아일랜드의 주장 스티븐 데이비스(사우샘프턴) 등 선수 4명이 부상으로 나오지 못하게 되자 감독이 경기 이틀 전에 21세 이하(U-21) 대표팀에서 불러올린 선수였다.

막판에 엔트리에 추가된 데다 A매치 경험이 전무했기 때문에 정보가 부족했다.

낯선 재질의 잔디에서 고전한 것도 러시아월드컵에서는 반복돼서 안 되는 부분이다.

대표팀은 경기 후 곧바로 폴란드와의 두 번째 평가전을 위해 폴란드 호주프로 이동했다. FIFA 랭킹 6위인 폴란드는 북아일랜드보다도 훨씬 까다로운 상대다.

채 3개월도 남지 않은 러시아월드컵에서도 이번 같은 아쉬움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는 북아일랜드와 앞으로 있을 폴란드전의 오답 노트를 바탕으로 한 철저한 준비가 필요하다.

역전골 허용에 아쉬워하는 신태용 감독 (벨파스트<영국>=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신태용 감독이24일(현지시간) 영국 벨파스트 윈저파크경기장에서 열린 북아일랜드 평가전 후반전에 북아일랜드 폴 스미스에게 역전골을 허용한 뒤 아쉬워하고 있다. 2018.3.25 zjin@yna.co.kr

mihy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