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V2 -1승' SK 문경은 감독 "챔프전, 홈에서 끝내겠다"

입력 2018.04.16. 21:17

SK의 통산 2번째 챔프전 우승.

문경은 감독은 경기종료 후 "DB가 홈에서 강하지만, 좋은 분위기 속에 5차전까지 이겨서 너무 기쁘다. 선수들이 정규리그도 잘 치러줬지만, 플레이오프 들어 집중력도 좋아졌다. 많은 수비 변화를 줬는데도 선수들 모두 제 역할을 해줬다. 단기전에는 도망가는 3점슛, 따라가는 3점슛이 굉장히 중요하다. 오늘 잘 전파가 됐다. 메이스가 오늘은 성공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늘까지 터졌다. 나는 복받은 감독이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원주 최창환 기자] SK의 통산 2번째 챔프전 우승. 이제 단 1승 남았다.

문경은 감독이 이끄는 서울 SK는 16일 원주종합체육관에서 열린 원주 DB와의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챔피언결정전 5차전에서 98-89로 승리했다. 2패 후 3연승을 질주한 SK는 1999-2000시즌 이후 18시즌만의 챔프전 우승까지 단 1승 남겨두게 됐다.

SK는 이날 총 15개의 3점슛을 터뜨리며 디온테 버튼, 두경민을 앞세운 DB의 추격을 저지했다. 제임스 메이스(25득점 3점슛 4개 5리바운드)가 팀 내 최다득점을 기록했고, 테리코 화이트(23득점 9리바운드 11어시스트)는 트리플 더블급 활약을 펼쳤다. SK는 최준용(14득점 5리바운드), 이현석(11득점), 김민수(10득점 3리바운드 2어시스트) 등 총 5명이 두 자리 득점을 올렸다.

4쿼터 초반 한때 격차를 20점까지 벌렸던 SK는 두경민에게 연달아 3점슛을 내줘 추격을 허용한 것도 잠시, 화이트의 3점슛과 김선형의 속공 등을 묶어 DB에 찬물을 끼얹었다.

문경은 감독은 경기종료 후 "DB가 홈에서 강하지만, 좋은 분위기 속에 5차전까지 이겨서 너무 기쁘다. 선수들이 정규리그도 잘 치러줬지만, 플레이오프 들어 집중력도 좋아졌다. 많은 수비 변화를 줬는데도 선수들 모두 제 역할을 해줬다. 단기전에는 도망가는 3점슛, 따라가는 3점슛이 굉장히 중요하다. 오늘 잘 전파가 됐다. 메이스가 오늘은 성공률이 떨어지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오늘까지 터졌다. 나는 복받은 감독이다"라고 말했다.

문경은 감독은 이어 "특히 이현석, 변기훈의 체력이 많이 남아있어 이들을 잘 활용해야겠다는 생각이었다. 기훈이는 기대만큼 부응하지 못했지만 초반에 시간을 벌어줬고, 현석이는 막판에 제몫을 해줬다. 막판 상대의 압박수비에 실책이 나오긴 했지만, 그 부분에 대해선 주의만 주고 끝냈다"라고 전했다.

6차전은 오는 18일 SK의 홈구장인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다. 문경은 감독은 "지역방어가를 조금 더 보완해야 할 것 같다. 리바운드는 계속 지적하고 있다. 대등한 정도만 가져가도 된다. 실책이 나오더라도 속공을 최대한 시도하도록 지시할 것이다. 이제 홈에서 경기를 치른다. 원주로 돌아오지 않고 홈에서 끝내도록 노력하겠다"이라고 전했다.

[문경은 감독. 사진 = 원주 송일섭 기자 andlyu@mydaily.co.kr]-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