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사진]'장하다 내 아들 류현진'

입력 2018.04.22. 12:31

류현진(31·다저스)의 시즌 3승이 눈앞이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시즌 2차전에 선발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7이닝 8삼진 3피안타 무실점하며 시즌 3승에 가까워졌다.

류현진 부모님과 배지현 아나운서가 다저스의 추가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곽영래 기자] 류현진(31·다저스)의 시즌 3승이 눈앞이다. 

류현진은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홈구장 다저스타디움에서 치러진 ‘2018시즌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 시즌 2차전에 선발로 등판했다. 류현진은 스티븐 스트라스버그가 선발로 맞대결을 펼쳤다. 류현진은 7이닝 8삼진 3피안타 무실점하며 시즌 3승에 가까워졌다.

류현진 부모님과 배지현 아나운서가 다저스의 추가 득점에 기뻐하고 있다. / youngra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