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토트넘, 권창훈에 관심..독일 2개팀 스카우트 파견" (佛언론)

조용운 입력 2018.04.22. 13:43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권창훈(디종FCO)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프랑스 축구매체 '메르카토365'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권창훈에게 관심을 보이는 유럽 클럽으로 프라이부르크, 묀헨글라드바흐와 함께 토트넘을 들었다.

이 매체는 "프라이부르크와 묀헨글라드바흐가 권창훈을 지켜보기 위해 21일 열린 디종-올림피크 리옹 경기에 스카우트를 파견, 면밀히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 홋스퍼가 권창훈(디종FCO)에 관심을 갖기 시작했다는 소식이다.

프랑스 축구매체 '메르카토365'는 22일(이하 한국시간) 보도를 통해 권창훈에게 관심을 보이는 유럽 클럽으로 프라이부르크, 묀헨글라드바흐와 함께 토트넘을 들었다.

이 매체에 따르면 토트넘이 권창훈을 눈여겨 보고 있다. 아직 토트넘의 구체적인 움직임은 파악되지 않았으나 권창훈의 올 시즌 활약이 토트넘의 눈길을 끌면서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권창훈은 올 시즌 디종에서 빼어난 활약을 펼치고 있다. 장기인 왼발 킥을 앞세워 디종 공격을 이끄는 권창훈은 리그 9골을 터뜨리고 있다. 최근에는 마르세유, 툴루즈, 낭트를 상대로 3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이기도 했다.

권창훈 영입에 적극적인 건 토트넘보다 독일 분데스리가의 클럽들이다. 이 매체는 "프라이부르크와 묀헨글라드바흐가 권창훈을 지켜보기 위해 21일 열린 디종-올림피크 리옹 경기에 스카우트를 파견, 면밀히 조사했다"고 설명했다.

그중에서도 프라이부르크가 적극적이다. 메르카토365는 지난 5일에도 프라이부르크가 마르세유전에 스카우트를 파견해 권창훈을 관찰했다고 밝혀 꾸준한 관심을 강조했다.

사진=디종F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