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이데일리

'D-4' 김재훈 "아오르꺼러? 권아솔 형님 나설 필요없다"

최창환 입력 2018.05.08. 16:55

'쿵푸 팬더' 아오르꺼러에게 복수를 꿈꾸고 있는 야쿠자 출신 파이터 김재훈(29, 팀 코리아 MMA)이 포부를 전했다.

김재훈은 오는 12일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47에서 아오르꺼러와 무제한급 그랑프리로 만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쿵푸 팬더' 아오르꺼러에게 복수를 꿈꾸고 있는 야쿠자 출신 파이터 김재훈(29, 팀 코리아 MMA)이 포부를 전했다.

김재훈은 오는 12일 중국 북경 캐딜락 아레나에서 열리는 XIAOMI ROAD FC 047에서 아오르꺼러와 무제한급 그랑프리로 만난다. 약 2년 5개월 전 첫 맞대결에서는 경기시작 24초 만에 굴욕적인 패배를 당했던 김재훈은 어떤 각오로 복수를 준비하고 있을까.

"4일 앞으로 다가왔다. 나에게 정말 굴욕적인 패배를 안겨줬던 아오르꺼러를 다시 만나게 됐다. 정말 기다려왔던 순간"이라고 운을 뗀 김재훈은 "계속 패배하다보니 두려운 것도 사실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계속 긴장이 된다. 압박감이 장난 아니다. 그래도 끝까지 가보고 싶다. 한 번은 져도 된다. 하지만 같은 선수에게 두 번은 정말 지기 싫다"라고 덧붙였다.

아오르꺼러는 김재훈과의 맞대결에서 이긴 후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김재훈 역시 의식하고 있는 부분이다.

김재훈은 "아오르꺼러는 나와 붙은 이후에 눈에 띄게 성장한 것 같다. 나이는 어리지만 같은 선수로서 존경의 마음이 들기도 한다. 하지만 케이지 위에서는 존경 그딴 거 없다. 이번엔 반드시 내가 이길 거고, 1차전에서 내게 했던 비매너 행동을 후회하게 해주겠다. (권)아솔이 형님까지 나설 필요 없이 내가 정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재훈은 이어 "이번 경기의 전략은 별 거 없다. 하지만 정말 기대하셔도 좋다. 매 경기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꼭 보여주고 싶다. 아주 재미있는 경기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재훈은 더불어 "한국 대표로 그랑프리에 출전하게 된 만큼, 이번에는 정말 잠자는 시간도 줄여가며 새벽까지 훈련하고 준비했다. 내가 왜 한국 대표냐면서 욕하는 분들이 많다는 것도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나를 미워하는 마음은 잠시 접어두시고, 경기가 열리는 날만큼은 꼭 응원해주셨으면 좋겠다. 반드시 재밌고 화끈한 경기로 보답하겠다"라고 출사표를 전했다.

한편 ROAD FC는 역대 최고의 상금, 100만 달러가 걸린 'ROAD TO A-SOL'을 4강전까지 진행했다. 샤밀 자브로프와 만수르 바르나위가 결승에 진출했다. 두 파이터의 대결에서 이긴 승자는 '끝판왕' 권아솔과 마지막 승부를 벌인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