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동아일보

박건우, 양의지 배트에 1차 충격 →후랭코프 무릎에 2차 충격 →기절

입력 2018.05.16. 11:24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박건우(28)가 팀 동료 선수들과 역전승 세리머니를 하는 도중 홈플레이트 근처에서 한동안 기절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3-4로 뒤진 9회 말 2사 후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4-4 동점을 만들었고 김재환의 끝내기 2점 홈런으로 기어코 경기를 뒤집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15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SK 와이번스의 경기가 열렸다. 9회말 2사 1루에서 두산 김재환이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린 뒤 1루 주자 박건우가 세리머니도중 부상으로 고통을 호소하고 있다. 잠실 | 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박건우(28)가 팀 동료 선수들과 역전승 세리머니를 하는 도중 홈플레이트 근처에서 한동안 기절하는 아찔한 상황이 연출됐다.

1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SK 와이번스와의 홈 경기에서 두산은 9회 초까지 3-4로 끌려가다 9회 말 대거 3득점하며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3-4로 뒤진 9회 말 2사 후 허경민의 2루타와 박건우의 적시타가 터지면서 4-4 동점을 만들었고 김재환의 끝내기 2점 홈런으로 기어코 경기를 뒤집었다.

김재환의 결승 투런 포가 터지자 두산 선두들이 일제히 홈플레이트 근처로 몰려나왔다. 홈런을 때린 김재환이 3루를 돌고 홈 플레이트를 밟자 주변에 있던 선수들이 서로 얼싸안고 뛰면서 승리를 즐겼다. 이 과정에서 박건우가 갑자기 머리를 부여잡고 쓰러지며 고통을 호소했다. 한동안 일어나지 못하자 의료진이 몸 상태를 점검했다. 다행히 박건우는 얼마 후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야구팬들은 박건우가 팀 동료들이 격렬하게 끝내기 세리머니를 하는 도중 바로 뒤에 있던 양의지가 배트로 머리를 톡톡 치자 이를 피하려 고개를 숙이다 세스 후랭코프의 무릎에 머리를 맞고 쓰러진 것 아니냐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당시 중계화면을 자세히 보면 양의지가 배트로 박건우의 헬멧을 툭툭 치자, 박건우가 뒤통수를 잡고 허리를 숙이다 홈에 들어온 김재환 쪽으로 이동하던 후랭코프의 무릎에 얼굴을 맞는 모습을 볼 수 있다.

박건우는 다행히 큰 부상은 아닌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 관계자는 “박건우가 뒤통수에 충격을 받아 순간적으로 정신을 잃은 것 같다. 의식을 찾았다”며 “병원에 갈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