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신태용, "권창훈의 조기 합류 요청했지만 디종이 거절"

입력 2018.05.21. 17:06 수정 2018.05.21. 17:09

"권창훈의 조기 합류를 요청했지만 디종이 거절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대표팀이 21일 오후 파주 NFC서 28인 명단 발표 이후 첫 소집훈련을 가졌다.

신 감독은 훈련 전 인터뷰서 부상 낙마한 권창훈(디종)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 감독은 "권창훈은 몸이 좋고 1년 동안 잘 달려왔다"면서 "디종 감독에게 권창훈의 조기 합류를 요청했으나, 팀과 감독이 안된다고 했다. 권창훈의 대체 발탁은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파주, 우충원 기자] "권창훈의 조기 합류를 요청했지만 디종이 거절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월드컵 대표팀이 21일 오후 파주 NFC서 28인 명단 발표 이후 첫 소집훈련을 가졌다.

신 감독은 훈련 전 인터뷰서 부상 낙마한 권창훈(디종)에 대해 입을 열었다. 신 감독은 "권창훈은 몸이 좋고 1년 동안 잘 달려왔다"면서 "디종 감독에게 권창훈의 조기 합류를 요청했으나, 팀과 감독이 안된다고 했다. 권창훈의 대체 발탁은 없다"고 말했다.

권창훈은 지난 20일(한국시간) 앙제와 2017-2018시즌 프랑스 리그1 최종전에 선발로 나서 아킬레스건이 파열되는 부상을 입어 생애 첫 월드컵 출전 꿈을 접었다.

신 감독은 권창훈의 대체자에 대해 "크게 생각하는 것은 있다. 권창훈의 부상으로 다른 전술을 사용해야 할 것"이라며 "아직 창훈이와 통화하지 못했다. 마음이 진정되면 통화를 해볼 생각"이라고 밝혔다./10bird@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