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컨텐더스도 우승했는데..' 오버워치 팀 디토네이터 코리아 해체

이시우 입력 2018.05.21. 20:55

오버워치 팀 디토네이터 코리아가 해체를 결정했다.

일본의 디토네이터 프로게임단은 21일 팀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버워치 종목에서 활동 중인 한국팀 디토네이터 코리아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팀 해체의 주된 사유는 블리자드의 오버워치 e스포츠 비전이 팀과 맞지 않아서다.

하지만 현재 오버워치 컨텐더스는 다른 종목에 비해 상금 규모가 크지 않고, 팀의 수익활동 환경도 좋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오버워치 팀 디토네이터 코리아가 해체를 결정했다.

일본의 디토네이터 프로게임단은 21일 팀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오버워치 종목에서 활동 중인 한국팀 디토네이터 코리아를 해체한다고 밝혔다. 팀 해체의 주된 사유는 블리자드의 오버워치 e스포츠 비전이 팀과 맞지 않아서다. 

디토네이터 코리아는 지난 5월 초 대만 타이페이에서 열린 2018 오버워치 컨텐더스 퍼시픽 시즌1에서 우승한 바 있다. 하지만 현재 오버워치 컨텐더스는 다른 종목에 비해 상금 규모가 크지 않고, 팀의 수익활동 환경도 좋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대회에서 우승을 하고도 전망이 밝지 않아 팀 해체까지 이르게 된 것. 

디토네이터 측은 향후 블리자드의 e스포츠 정책이 변경될 가능성이 보일 경우 팀 운영을 재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