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윌 스미스, 월드컵 공식 주제가 부른다

박윤규 입력 2018.05.23. 15:03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50·미국)가 디플로(40·미국)와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를 만든다.

미국 스포츠매체 CBS스포츠는 23일(한국시간) 빌보드의 발표를 인용, "가수 겸 배우 윌 스미스가 디플로와 러시아 월드컵의 공식 응원가 제작을 위해 팀을 구성한다"라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박윤규 기자] 할리우드 스타 윌 스미스(50·미국)가 디플로(40·미국)와 함께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를 만든다.

미국 스포츠매체 CBS스포츠는 23일(한국시간) 빌보드의 발표를 인용, “가수 겸 배우 윌 스미스가 디플로와 러시아 월드컵의 공식 응원가 제작을 위해 팀을 구성한다”라고 보도했다.

매체는 프로듀서인 디플로 외에도 니키 잼(38·도미니카 공화국), 에라 이스트레피(24·코소보) 등의 아티스트가 참여한다고 알렸다.

윌 스미스가 2018 러시아 월드컵 공식 주제가 제작에 참가한다. 사진=AFPBBNews=News1
이어 이들이 참여한 주제가는 오는 25일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윌 스미스 또한 자신의 SNS를 통해 니키 잼과 찍은 사진을 공개하며 “One Life to Live. Live it Up.”라는 문장과 함께 각 아티스트들을 태그했다.

한편 역대 월드컵 공식 주제가는 배우 제니퍼 로페즈(39·미국, 2014 브라질), 가수 케이난(40·캐나다, 2010 남아공) 등이 참여했으며 2002 한·일 월드컵 당시에는 반젤리스(75·그리스)가 ‘anthem’을 작곡했다. mksports@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