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온두라스전] 뭉뚝했던 적군, 거친 테스트 받지 못한 수비

조남기 입력 2018. 05. 28. 21:55

기사 도구 모음

온두라스는 날카로운 창을 소유한 팀이 아니었다.

공격적으로 움직이기 보다는 깊은 곳에서 수비를 하는 데 주력했다.

주축이었던 장현수가 없는 수비 라인이 가동된 셈이었는데, 돌아온 김영권을 비롯해 나머지 멤버의 기량 테스트라는 차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던 조합이었다.

그러나 적군 온두라스는 한국 수비진을 상대로 거센 공격을 펼치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온두라스전] 뭉뚝했던 적군, 거친 테스트 받지 못한 수비



(베스트 일레븐)

온두라스는 날카로운 창을 소유한 팀이 아니었다. 공격적으로 움직이기 보다는 깊은 곳에서 수비를 하는 데 주력했다. 그러다보니 신태용호 수비가 거친 테스트를 받는 장면은 그다지 많이 발생하지 않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8일 저녁 8시 대구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KEB하나은행 초청 축구 국가대표팀 친선경기 온두라스전에서 2-0으로 완승했다. 후반 15분 손흥민, 후반 27분 문선민의 연속골에 힘입어 ‘가상 멕시코’로 설정하고 상대한 온두라스에 시원한 승리를 만들어내는 데 성공했다.

신태용 감독은 홍철-김영권-정승현-고요한 라인을 가동했다. 주축이었던 장현수가 없는 수비 라인이 가동된 셈이었는데, 돌아온 김영권을 비롯해 나머지 멤버의 기량 테스트라는 차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던 조합이었다.

그러나 적군 온두라스는 한국 수비진을 상대로 거센 공격을 펼치지 않았다. 스피디한 공격보다는, 하프라인 아래 늘어서 안정감을 형성하는 데 주력했다. 때때로 역습을 시도하기는 했으나 조현우를 위협할 상황은 거의 보이지 않았다. 생각 이상으로 창끝이 뭉뚝했다. 동기부여가 떨어졌는지 설렁설렁 움직이는 듯도 했다.

와중 한국 수비는 호흡을 점검하는 데 집중했다. 완벽했던 건 아니다. 수비 상황에서는 배후 공간을 적절한 시점에 체크하지 못해 아쉬움을 남겼고, 2선과 호흡이 긴밀하지 못해 중거리 슛을 내주기도 했다. 경기 후반부에는 좌측면에서 위험한 크로스를 내줬다. 공격 상황에서는 김영관과 정승현의 빌드업이 세밀하지 못했거나 풀백들의 크로스 정확도가 떨어지는 장면도 포착됐다.

온두라스는 경기 후반부까지도 템포를 높이지 않았다. 신 감독은 김민우와 오반석, 이어 이용을 차례로 투입하며 수비 라인 실험을 지속했다. 나중에는 플랫 3로 전형을 바꾸며 다양한 전술을 가동했다.

정리하자면, 수비진에게 의미가 깊은 경기는 아니었다. 일단 한국이 경기를 주도적으로 진행한 점이 컸는데, 월드컵에서는 이런 식의 분위기가 나올 가능성이 적다. 온두라스전에서는 한국이 자유롭게 볼을 돌렸기에, 수비진이 호흡하기 편한 감이 있었다. 또한 온두라스는 기대 이하였다. 아예 창을 휘두를 생각이 없는 것처럼 보였다. 하여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전과 앞으로 남은 평가전에서는 수비진을 위한 거친 테스트가 필요하다. 그래야 월드컵에서 견디는 법을 배울 수 있다. 이번 경기의 무실점으로 자신감을 갖기는 이르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