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US여자오픈 준우승 김효주, 세계랭킹 33위로 34계단 '껑충'

입력 2018.06.05. 07:2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지난 4일(한국시간) 제73회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연장전 끝에 아쉽게 준우승한 김효주(23)가 세계 랭킹 33위에 올랐다.

지난주 세계 랭킹 67위였던 김효주는 시즌 두 번째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에서 연장전 끝에 에리야 쭈타누깐(태국)에게 패했으나 세계 랭킹은 34계단이 급상승했다.

연장 네 번째 홀에서 우승을 확정한 쭈타누깐은 지난주 5위에서 2위로 올라섰다.

'골프 여제' 박인비(30)가 여전히 1위 자리를 유지했고 박성현(25)이 5위, 유소연(28) 6위, 김인경(30) 7위, 최혜진(19) 10위 등으로 한국 선수들이 10위 안에 포진했다.

[디지털뉴스국]

김효주 'US여자오픈 준우승 소감은' (쇼얼크리크<미국>=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US여자오픈 골프대회에서 연장 끝에 준우승을 차지한 김효주(23)가 4일(한국시간) 미국 앨라배마주의 쇼얼 크리크 클럽(파72·6천696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라운드를 마친 뒤 인터뷰하고 있다. 2018.6.4 oakchul@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