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해외축구

[WC 리뷰] '호날두 4호골' 포르투갈, 모로코에 1-0 승..B조 선두

유지선 기자 입력 2018. 06. 20. 22:53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포르투갈이 4분 만에 터진 호날두의 골에 힘입어 모로코를 꺾고 B조 선두로 올라섰다.

포르투갈은 후반 5분 호날두가 뒤로 흐른 공을 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위로 벗어났고, 모로코도 후반 11분 코프리킥 상황에서 벨한다가 결정적인 헤딩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포르투갈이 4분 만에 터진 호날두의 골에 힘입어 모로코를 꺾고 B조 선두로 올라섰다.

포르투갈은 20일 오후 9시(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린 모로코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B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포르투갈은 승점 4점으로, 아직 2차전을 치르지 않은 이란(승점 3)을 제치고 B조 선두로 도약했다.

[선발 라인업] 포르투갈, `호날두-게데스` 투톱...모로코, 부타이브 원톱 가동

포르투갈은 4-4-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호날두와 게데스가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었고, 주앙 마리우, 무티뉴, 윌리엄, 실바가 중원을 지켰다. 게레이루와 폰테, 페페, 소아레스는 수비라인을 구축했으며, 파트리시오가 골문 앞에 섰다.

이에 맞서 모로코는 4-2-3-1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부타이브가 원톱으로 나섰으며, 지예시와 벨한다, 암라바트가 2선에서 공격을 도왔다. 부수파와 엘아마디가 중원에 자리했고, 하키미, 다코스타, 베나티아, 디라르는 수비를 구성했다. 골문은 엘카주이가 지켰다.

[전반전] 역시 호날두! 킥오프 4분 만에 포문 연 포르투갈

모로코는 경기 시작하자마자 부타이브가 문전으로 올라온 크로스를 헤딩으로 마무리하며 첫 슈팅을 기록했다. 그러나 선제골은 포르투갈의 차지였다. 포르투갈은 전반 4분 코너킥 상황에서 호날두가 문전에서 날카로운 헤딩 슈팅으로 모로코의 골망을 흔들면서 일찌감치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그러나 일격을 당한 모로코도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점유율을 높게 가져가면서 오히려 더 적극적으로 공격을 펼친 것이다. 모로코는 전반 17분 지예시가 상대 수비수 사이로 강력한 왼발 슈팅을 날렸고, 전반 26분에는 암라바트가 오른쪽 측면에서 박스 안으로 돌파하며 상대 수비를 긴장시켰다.

전반전 막바지까지 모로코의 공세가 이어졌다. 포르투갈도 전반 39분 수비 뒷공간으로 빠져 들어간 호날두가 발을 뻗어 공을 골문으로 밀어 넣으려고 했지만 선방에 가로막혔고, 추가 득점 없이 전반전을 마쳤다.

[후반전] 매서웠던 모로코의 반격...파트리시오의 선방쇼

포르투갈이 후반 초반 좋은 찬스를 만들었다. 포르투갈은 후반 5분 호날두가 뒤로 흐른 공을 아크 오른쪽에서 강력한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골문 위로 벗어났고, 모로코도 후반 11분 코프리킥 상황에서 벨한다가 결정적인 헤딩 슈팅을 날렸지만 골키퍼 선방에 가로막혔다.

포르투갈은 후반 13분 베르나르도 실바 대신 마르팅스를 투입하며 먼저 교체카드를 꺼내들었다. 이후 모로코의 공세가 이어졌다. 모로코는 후반 15분 베나티아가 문전에서 회심의 슈팅을 날렸고, 후반 22분에는 지예시가 날카로운 프리킥으로 파트리시오 골키퍼의 가슴을 철렁하게 만들었다.

모로코는 후반 24분 부타이브 대신 엘카비를 투입하며 공격에 변화를 줬고, 포르투갈도 마리우 대신 페르난데스를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모로코는 후반전 막바지에 아쉬운 상황을 맞기도 했다. 페페의 핸들링 반칙이 의심되는 상황이 연출됐지만, 주심이 경기를 그대로 진행한 것이다. 이후에도 공방전이 펼쳐졌지만, 경기는 결국 1-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포르투갈 (1): 호날두(전반 4분)
모로코 (0)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