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DENvsAUS] '용맹한 사커루' 호주, 덴마크 상대로 1-1 무승부

조남기 입력 2018. 06. 21. 22:52 수정 2018. 06. 21. 22:58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ENvsAUS] '용맹한 사커루' 호주, 덴마크 상대로 1-1 무승부



(베스트 일레븐)

덴마크와 호주는 거칠게 충돌했다. 두 팀 모두 우위를 뺏기지 위해 부단히 노력하는 엿보였다. 그 결과, 한 골씩 주고받은 양 팀은 승점 1점씩을 얻어갔다. 꽤나 박진감 넘치는 승부였다.

21일(이하 한국 시각) 오후 9시, 러시아 사마라에 위치한 사마라 아레나에서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C조 2라운드 덴마크-호주전이 킥오프됐다. 덴마크가 전반 7분 크리스티안 에릭센의 선제골로 앞서갔으나, 호주는 전반 38분 마일 제디낙의 페널티킥으로 동점에 성공했다. 공격을 지속하던 양 팀은 아쉽게도 승리팀을 가리지 못하고 1-1로 경기를 마감했다.

전반 초반은 역습과 제공권을 앞세운 호주가 기선을 제압해보려 했으나, 실익은 덴마크가 취했다. 전반 7분 니콜라 외르겐센이 아름다운 터치로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흘려준 볼을, 덴마크의 에이스 에릭센이 왼발 하프 발리를 이용해 그대로 꽂아 넣었다. 매튜 라인언 호주 골키퍼가 제대로 반응할 수 없었던 에릭센의 날카로운 슛이었다.

호주 입장에선 발등에 불이 떨어진 격이 됐다. 1차전에서 프랑스에 석패한 까닭에, 이번 경기에서조차 패한다면 사실상 월드컵 탈락이 확실시되기 때문이다. 그러나 호주는 강인했다. 흔들릴 수 있는 정신력을 부여잡고, 끊임없이 덴마크 진영을 휘저었다. 로비 크루스와 매튜 레키를 활용한 측면 공격이 인상적이었다.

팽팽한 흐름을 유지하던 호주는 전반 30분 기회를 잡았다. 레키가 옌스 라슨을 제치고 측면에서 낮은 크로스를 올렸고, 페널티 박스 안에 잠입한 크루스가 이 공을 획득햇다. 그러나 크루스의 슛 타이밍이 아쉬웠다. 되도록 빨리 처리했어야 했는데, 크루스는 공을 잡아두고 말았고, 그 사이 덴마크의 수비가 모여들어 크루스의 슛 각도는 사라졌다.

그래도 8분 뒤, 호주는 기어이 동점골을 터뜨렸다. 덴마크의 유수프 포울센인 지난 경기에 이어 ‘또’ 상대에 페널티킥을 내주고 말았다. 포울센은 호주의 코너킥 상황에서 레키의 헤더를 자신의 손으로 막았다. 의도야 어찌됐건 간에, 심판은 VAR(비디오 판독·Video Assistant Referee) 이후 포울센의 핸드볼 파울을 선언했다.


키커는 마일 제디낙이었다. 프랑스전에서도 페널티킥으로 한 골을 추가했던 제디낙은 이번에도 키커로 나섰고, 팀의 기대에 부응하는 안정적 슛으로 호주에 동점골을 선사했다. 결국 동점골을 내준 덴마크는 안타깝게 빛나갔던 요르겐센의 헤더나, 트렌트 세인스버리의 자책골이 될 수도 있었던 상황이 아쉬울 수밖에 없었다.

후반전은 전반전처럼 ‘팽팽하게’ 진행됐다. 호주는 유럽의 강국 중 하나인 덴마크를 상대로 전혀 주눅 들지 않았고, 오히려 경기를 주도하는 듯한 움직임으로 덴마크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피지컬이면 피지컬, 스피드면 스피드, 호주는 덴마크와 비교해도 크게 부족함이 없었다. 덴마크는 경기 전반적으로 윙어의 움직임이 둔해 보이기는 했으나, 그래도 강팀답게 호수비를 이어가며 경기 흐름을 팽팽하게 유지했다.

경기는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졌다. 호주와 덴마크는 서로의 진영을 빠른 속도로 오가며 리드를 잡는 골을 넣기 위해 부단히 노력했다. 승부수는 덴마크 쪽에서 먼저 띄웠다. 아게 하레이데 덴마크 감독은 마음을 다잡기 어려웠을 포울센을 빼고 마르틴 브레이스웨이트를 투입해 팀의 속도를 보강했다. 그러고는 안드레아스 코넬리우스까지 연이어 넣으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 호주는 덴마크의 교체 카드에 곧바로 반응하지 않다가, 코넬리우스가 들어왔을 때야 크루스를 빼고 ‘신성’ 다니엘 아르자니를 넣었다. 베르트 판 마바이크 호주 감독은 아르자니의 젊은 기백을 믿어보려는 듯했다. 이후 호주는 애런 무이와 톰 로기치의 중거리 슛으로 덴마크를 한 번 더 위협했고, 덴마크는 피오네 시스토의 감아차기로 응수했다.

불꽃 튀는 경기가 흘러가는 와중, 안타깝게도 호주에 변수가 발생했다. 포어드 앤드류 나바웃이 땅을 잘못 짚어 팔이 빠진 듯한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가야했기 때문이다. 판 마바이크 감독은 토미 유리치를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사용했다. 유리치는 상대적 단신의 나바웃과는 다른 정통 공격수 유형이었다. 윙어 레키는 나바웃이 빠진 뒤 어수선한 호주를 위해 좋은 드리블 이후 슛을 선보이며 분위기를 다잡았다. 이후 판 바이크 감독은 로기치를 빼고 잭슨 어빈을 투입하며 지쳐가는 중원 엔진에 에너지를 공급했다.

경기 막판까지 호주가 몰아치기는 했으나, 결국 경기는 1-1로 마무리됐다. 호주 입장에서는 아쉬운 결과였으나 그래도 자신감을 키웠다는 측면에서는 나쁘지 않았다. 다음 경기에서 페루를 잡는다면 호주의 16강행 가능성은 여전히 살아있다. 반면 덴마크는 패하지 않은 것을 다행이라 여겨야 할 듯했다. 90분 전체를 보면 경기력이 그다지 좋지 못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