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VAR 전권 쥔 주심을 심판하라" 커지는 논란

입력 2018.06.22. 03:01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활약으로 눈길을 끈 2018 러시아 월드컵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경기가 다른 이유로도 주목 받고 있다.

이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제도(VAR)가 또 한번 도마에 올랐기 때문이다.

불만이 나오는 이유는 VAR 확인을 요청할 권한이 주심에게만 있기 때문이다.

VAR로 페널티킥이 선언된 한국-스웨덴전의 경우 김민우의 태클 이후 페널티킥이 선언되기까지 17초가 걸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일 포르투갈 페프 핸들링 묵과.. "심판 실수 드러날까봐 사용 안해"

[동아일보]

포르투갈 페프의 손에 공이 맞는 모습. 20일 포르투갈과 모로코 경기 도중 논란이 된 장면이다. 하지만 심판은 경기를 그대로 진행했고 비디오 판독(VAR)은 시도되지 않았다. SBS 중계 화면 캡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활약으로 눈길을 끈 2018 러시아 월드컵 포르투갈과 모로코의 경기가 다른 이유로도 주목 받고 있다.

이 경기에서 비디오 판독 제도(VAR)가 또 한번 도마에 올랐기 때문이다.

후반 34분 모로코의 왼쪽 코너킥이 포르투갈 수비수 페프의 손에 맞고 굴절됐다. 페널티킥이 선언될 수 있는 상황. 모로코 선수들이 일제히 팔을 치며 핸들링을 주장했지만 VAR 판독은 없었다.

VAR를 둘러싼 논란이 뜨겁다. 불만이 나오는 이유는 VAR 확인을 요청할 권한이 주심에게만 있기 때문이다. 야구 농구 등 다른 구기종목과 달리 축구는 감독 또는 선수가 비디오 판독을 요청할 수 없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VAR를 도입하면서 남발을 우려해 실시 여부를 심판의 고유 권한으로 못 박았다. VAR 전담 심판이 주심에게 판독을 건의할 수 있으나 최종 판정은 주심의 몫이다. 반칙으로 보이는 상황이 있어도 주심이 문제 삼지 않으면 경기는 속행된다.

스위스전에서 심판 판정에 강한 불만을 터뜨렸던 브라질 축구협회는 21일 성명을 통해 “FIFA는 심판들의 명백한 실수가 드러날까 우려될 때는 비디오 판독을 사용하지 않는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브라질은 18일 스위스전에서 △스위스의 동점골 직전 문전에서 반칙이 있었는지 여부와 △후반 28분 공격수 가브리에우 제주스가 상대 수비수에게 밀려 넘어진 상황 등 2가지 장면을 두고 “당시 비디오 판독실에서 검토가 됐는지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VAR가 경기 흐름을 방해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심판이 VAR 실시를 선언하고 결과가 나오기까지는 보통 15∼20초의 시간이 걸린다. VAR로 페널티킥이 선언된 한국-스웨덴전의 경우 김민우의 태클 이후 페널티킥이 선언되기까지 17초가 걸렸다. 이때 한국은 하프라인 너머에서 공격을 전개하는 중이었다.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