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WC MIC] 삼파올리 감독, "모두 내 탓, 카바예로 비난하지 말라"

김유미 입력 2018.06.22. 05:58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경기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윌리 카바예로 골키퍼를 감쌌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삼파올리 감독은 "패배의 핵심적인 원인은 내게 있다. 카바예로에게 책임감을 지우지 않기를 바란다. 경기를 뒤흔들만한 장면이 없었다"라며 패인을 되짚었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혼란한 모습을 보인 것처럼, 삼파올리 감독도 평정심을 잃고 경기를 놓치고 말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C MIC] 삼파올리 감독, "모두 내 탓, 카바예로 비난하지 말라"



(베스트 일레븐)

호르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경기에서 치명적인 실수를 범한 윌리 카바예로 골키퍼를 감쌌다. 그는 모든 게 자신의 탓이라며, 선수들을 향하는 비난의 화살을 자신에게 돌렸다.

아르헨티나는 22일 오전 3시(한국 시각)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크로아티아와의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 라운드 D조 두 번째 경기에서 0-3 완패를 당했다. 아르헨티나는 후반 8분 안테 레비치, 후반 35분 루카 모드리치, 후반 45+1분 이반 라키티치에 연속 실점을 허용해 3점 차 대패를 당하고 말았다.

삼파올리 아르헨티나 대표팀 감독은 후반 막판 연이은 실점에 처음에는 화를 내다 결국 고개를 떨궜다.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삼파올리 감독은 “패배의 핵심적인 원인은 내게 있다. 카바예로에게 책임감을 지우지 않기를 바란다. 경기를 뒤흔들만한 장면이 없었다”라며 패인을 되짚었다.

선수들이 정신적으로 혼란한 모습을 보인 것처럼, 삼파올리 감독도 평정심을 잃고 경기를 놓치고 말았다. 그는 “희망적이었다가, 내가 해야 하는 만큼 경기를 읽어내지 못했다”라면서 자신의 잘못을 털어놨다. 인터뷰 말미에는 리오넬 메시의 부상이 있었다고도 전했다.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에 패배해 조별 라운드 1무 1패를 기록하게 됐다. 아직 나이지리아와 아이슬란드가 2차전을 치르지 않았지만, 대량실점 탓에 조 3위를 장담하기도 어려운 상황이다. 어쩌면 16강 진출이 좌절될 수도 있다.


글=김유미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