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WC 멕시코전] 핸드볼+아쉬운 대처, 장현수는 결국 견디지 못했다

조남기 입력 2018. 06. 24. 01:54 수정 2018. 06. 24. 02:02

기사 도구 모음

버텨주길 바랬던 한국 수비진은 결국 붕괴하고 말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0시(한국 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2라운드 멕시코전에서 1-2로 패했다.

스웨덴전에서 보였던 아쉬움을 만회라려면 멕시코전에서 호수비를 보여줘야 했다.

한국 공격진이 전방에서 볼을 잃은 장면을 시작으로 멕시코의 역습이 시작됐는데, 그 과정에서 장현수가 수비를 해야 하는 타이밍이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C 멕시코전] 핸드볼+아쉬운 대처, 장현수는 결국 견디지 못했다



(베스트 일레븐)

버텨주길 바랬던 한국 수비진은 결국 붕괴하고 말았다. 센터백 장현수는 중압감을 견디지 못했다. 또다시 아쉬운 플레이를 보이고 말았고, 그 틈바구니로 멕시코가 비집고 들어왔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24일 0시(한국 시각) 로스토프 아레나에서 벌어진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F조 2라운드 멕시코전에서 1-2로 패했다. 한국은 전반 26분 카를로스 벨라, 후반 21분 치차리토에게 연거푸 실점하며 끌려가다, 후반 45+2분 손흥민의 득점으로 한 골을 만회했다. 이날 패배로 조별 리그에서 2패를 기록하며 사실상 탈락의 기로에 들어섰다.

장현수는 김영권과 더불어 신태용후의 중앙 수비를 책임졌다. 스웨덴전에서 보였던 아쉬움을 만회라려면 멕시코전에서 호수비를 보여줘야 했다. 시작은 나쁘지 않았다. 멕시코 선수를 앞에 두고 과감하게 볼을 접으면서 나쁘지 않은 컨디션과 자신감을 입증했다.

그러나 한 순간의 실수가 모든 것을 그르쳤다. 한국 공격진이 전방에서 볼을 잃은 장면을 시작으로 멕시코의 역습이 시작됐는데, 그 과정에서 장현수가 수비를 해야 하는 타이밍이 왔다. 장현수는 안드레스 과르다도의 크로스를 막으려 태클을 시도했는데, 그 과정에서 그만 오른팔을 들고 말았다. 공은 장현수의 팔에 가서 맞았다. 가까이서 그 장면을 지켜본 심판은 지체 없이 휘슬을 불었고, 한국은 스웨덴전에 이어 또다시 페널티킥을 내줘야 했다. 멕시코의 키커로 나선 벨라는 찾아온 기회를 놓치지 않고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장현수는 정신력에 큰 스크래치를 입은 듯했다. 실점 이후 속개된 경기에서 패스미스를 보였고, 동료들이 도움을 보내는 와중에도 힘이 빠진 듯한 모습을 보였다. 이후에 조금 나아지기는 했으나 자신의 실수에서 비롯된 페널티킥이 계속해서 마음에 남아있는 모양이었다. 더욱 더 그러했던 이유는, 한국이 페널티킥을 내주기 전까지 경기 분위기가 대단히 좋았기 때문이다.

0-1로 뒤진 한국은 어쩔 수 없이 공격에 힘을 실어야 했다. 그러자 수비 라인은 더 헐거워졌다. 멕시코의 속도는 살아났고, 한국의 수비진은 점차 지쳐갔다. 그러던 후반 21분, 한국은 추가 실점을 내줬다. 기성용이 멕시코 진영에서 반칙을 당했지만 심판은 휘슬을 불지 않았고, 공을 잡은 멕시코는 수적 우위를 가진 역습으로 순식간에 한국 문전에 도달했다. 공을 잡은 에르난데스 근처에 있던 선수는 장현수였다. 그러나 장현수는 한 번 정도 침착했으면 하는 상황에서 급하게 태클을 시도했고, 에르난데스는 장현수를 접는 드리블로 여유 있게 제치며 득점에 성공했다.

0-2로 뒤진 한국이 할 수 있는 것은 많지 않았다. 위험 부담이 큰 공격을 지속해야 했고, 그 와중에서 수비진은 계속해서 위협을 받았다. 장현수와 김영권 센터백 듀오는 고통스러운 경기를 지속해야 했다.

결국 경기는 반전 없이 한국의 패배로 끝났다. 개인의 실수가 패인의 전부는 아니겠지만, 실수로 생겨난 틈이 한국을 패배로 밀어 넣었다는 점은 사실이었다.

글=조남기 기자(jonamu@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