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골닷컴

[GOAL WC 프리뷰] 크로아티아, (티켓을)가진 자의 여유

윤진만 입력 2018.06.26. 14:00

혼자 힘으로 16강에 오를 수 없는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

나이지리아와 아르헨티나를 차례로 꺾으며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한 크로아티아는 16강전에 풀 전력을 가동하고자 27일 아이슬란드와 D조 최종전에 로테이션을 가동할 계획이다.

헤이미르 하들그림손 아이슬란드 감독은 크로아티아의 이 같은 계획이 자신들에겐 좋은 일이지만, 16강 진출권을 놓고 싸우는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에는 그다지 기쁜 소식은 아닐 거라고 내다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윤진만 기자= 혼자 힘으로 16강에 오를 수 없는 아르헨티나는 크로아티아가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주길 바란다. 하지만 크로아티아는 듣는 둥 마는 둥, 큰 폭의 로테이션을 계획하고 있다.

크로아티아 센터백 데얀 로브렌(리버풀)은 “그들(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이 우려하는 바를 안다. 우리가 풀 전력으로 나서길 바랄 테지. 하지만 우리는 우리 상황에 집중해야 한다. 경고를 받은 선수를 (조별리그 마지막)경기에 뛰게 할 수는 없지 않나”라고 말했다.

나이지리아와 아르헨티나를 차례로 꺾으며 조기에 16강 진출을 확정한 크로아티아는 16강전에 풀 전력을 가동하고자 27일 아이슬란드와 D조 최종전에 로테이션을 가동할 계획이다.

1, 2차전에서 경고를 받은 미드필더 이반 라키티치(바르셀로나) 마르셀로 브로조비치(인터밀란) 공격수 마리오 만주키치(유벤투스) 안테 레비치(아인트라흐트프랑크푸르트) 수비수 시메 브르살리코(AT마드리드) 베드란 콜루카(로코모티브모스크바)가 1순위 선발 제외 대상으로 여겨진다. 카드 트러블 사전 방지 차원이다.

여기에 주전 골키퍼 다니엘 수바시치(AS모나코) 에이스 루카 모드리치(레알마드리드) 레프트백 이반 스트리니치(삼프도리아) 등도 16강전을 대비해 휴식을 취할 것으로 보인다.

국제축구연맹은 경기 프리뷰에서 센터백 도마고이 비다(베식타시)와 측면 미드필더 이반 페리시치(인터밀란) 등 2명을 제외한 9명을 교체하리라 예상했다. 사실상 다른 팀으로 봐도 무방하다.

헤이미르 하들그림손 아이슬란드 감독은 크로아티아의 이 같은 계획이 자신들에겐 좋은 일이지만, 16강 진출권을 놓고 싸우는 아르헨티나와 나이지리아에는 그다지 기쁜 소식은 아닐 거라고 내다봤다.

D조 상황을 보면, 현재 나이지리아가 승점 3점(득실 0골)으로 2위를 달리고, 아이슬란드(승점 1점, -2)와 아르헨티나(승점 1점, -3)가 3, 4위에 랭크했다.

아이슬란드와 아르헨티나가 모두 승리할 경우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는 나이지리아, 나이지리아에 무조건 승리를 한 뒤 크로아티아가 무승부 이상의 결과를 내주길 바라야 하는 아르헨티나 모두 한숨을 내쉬고 있다. 세 팀은 최종전 결과에 따라 경우의 수를 따져야 할 수도 있다.

반면 크로아티아는 가진 자의 여유를 만끽하는 중이다. 즐라트코 다리치 크로아티아 감독은 “다른 팀들이 뭐라 하든 신경 쓰지 않는다. 우린 우리 일을 하면 된다”고 잘라 말했다.

크로아티아 언론은 다리치의 팀을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돌풍을 일으킨 크로아티아 역사상 최고의 팀과 비교한다. 당시 크로아티아는 ‘식탁보’를 연상케 하는 유니폼을 입고 3위에 올랐다. 이후 3차례 월드컵 누볐으나 한 번도 조별리그를 통과하지 못했었다.

사진=게티이미지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