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롤챔스] 그리핀, '모르가나 원딜 조합'까지 완벽 활용하며 킹존에 선취점!

이윤지 입력 2018.06.26. 21:41

그리핀의 공격력이 킹존 드래곤X를 뚫었다.

그리핀은 2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서머 3주차 킹존 드래곤X와의 경기 1세트에서 모르가나를 원거리 딜러로 기용하는 공격적인 조합을 활용해 승리를 차지했다.

킹존의 공격 타이밍을 큰 피해없이 넘긴 그리핀은 최성원의 스플릿 푸시로 상단 2차 포탑을 가져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 2018 서머 3주차

▶그리핀 1-0 킹존 드래곤X

1세트 그리핀 승 < 소환사의협곡 > 킹존 

그리핀의 공격력이 킹존 드래곤X를 뚫었다.

그리핀은 26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서머 3주차 킹존 드래곤X와의 경기 1세트에서 모르가나를 원거리 딜러로 기용하는 공격적인 조합을 활용해 승리를 차지했다. 

그리핀은 2분 경 '피넛' 한왕호의 개입 공격에 당했으나 4분 경 정글러 '타잔' 이승용의 상단 개입 공격으로 곧바로 복수했다. 11분 경엔 드래곤 앞에서 킹존을 물었고, 3대1 킬 교환을 만들어 내며 우위를 점했다. 이 과정에서 미드 라이너 '쵸비' 정지훈이 트리플킬을 쓸어 담았다.

그리핀은 15분 경 서포터 '리헨즈' 손시우를 노리는 킹존을 역습했고, 톱 라이너 '소드' 최성원의 합류로 킬을 가져왔다. 그리핀은 속도를 올려 '칸' 김동하를 한 번 더 처치했고, 협곡의 전령까지 무난히 득점했다.

킹존의 공격 타이밍을 큰 피해없이 넘긴 그리핀은 최성원의 스플릿 푸시로 상단 2차 포탑을 가져왔다. 다만 22분 경 중단 1차 포탑을 수비하는 과정에서 손시우가 조이의 공세에 녹아 내리며 속도에 제동이 걸렸다.

그리핀은 25분 경 중단 1차 포탑을 노리는 킹존을 노렸고 모르가나의 속박에 맞은 '프레이' 김종인을 정지훈이 덮쳐 제압, 순식간에 3킬을 쓸어 담았다. 그리핀은 곧바로 내셔 남작을 사냥해 격차를 크게 벌렸다.

버프를 몸에 두른 그리핀은 중단으로 향했고, 군중 제어기로 브라움을 녹였다. 김종인까지 제압한 그리핀은 한차례 물러난 뒤 32분 경 다시 포격을 퍼부었다. 하단에서 김동하를 처치한 그리핀은 33분 경 터진 정지훈의 트리플킬로 다시금 내셔 남작을 가져왔다.

그리핀은 1-3-1 구도로 본진을 압박했고 36분 경 중단에서 세주아니의 궁극기로 교전을 열었다. 최성원이 더블킬로 킹존의 수비를 무너뜨렸고, 그리핀은 37분 경 넥서스를 파괴했다.

서초=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