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


뉴스

[WC 리뷰] '야누자이 데뷔골' 벨기에, 잉글랜드 1-0으로 제압..일본과 16강전

유지선 기자 입력 2018.06.29. 04:49
자동 요약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3전 전승을 거두며 G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벨기에는 29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37분 문전에서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펠라이니가 깔끔하게 걷어내면서 무위에 그쳤고, 경기는 결국 벨기에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인터풋볼] 유지선 기자= 벨기에가 잉글랜드를 꺾고 3전 전승을 거두며 G조 1위로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16강 상대는 일본이다.

벨기에는 29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잉글랜드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G조 조별리그 3차전 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벨기에는 승점 9점으로 G조 1위를 차지했고, 잉글랜드는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선발 라인업] 로테이션 가동한 두 팀...케인과 루카쿠 나란히 벤치

잉글랜드는 3-5-2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바디와 래쉬포드가 투톱을 이뤘고, 델프와 다이어, 로프터스 치크가 중원에서 섰다. 좌우 측면에는 로즈와 아놀드가 자리했으며, 케이힐, 스톤스, 존스는 3백을 구축했다. 골문은 픽포드가 지켰다.

이에 맞서 벨기에는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바추아이를 중심으로 틸레만스, 야누자이가 공격의 선봉장에 섰고, 아자르와 뎀벨레, 펠라이니, 샤들리가 중원을 지켰다. 베르마엘렌과 보야타, 덴돈커는 3백을 구성했으며, 골키퍼 장갑은 쿠르투아가 꼈다.

[전반전] 양 팀 모두 지지부진한 공방전...0의 균형 유지

두 팀은 전반 초반 조심스럽게 탐색전을 펼쳤다. 벨기에는 점유율을 높여가며 공격에 나섰지만, 수비가 흔들리면서 초반부터 불안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초반부터 몇 차례 좋은 찬스를 만들었다. 전반 5분 틸레만스가 아크 부근에서 찬 강력한 오른발 슈팅이 픽포드의 선방에 가로막히는 등 기선제압을 시도한 것이다.

잉글랜드는 전반 9분 펠라이니가 문전에서 헤딩으로 공을 떨어뜨렸고, 이것을 픽포드 골키퍼가 잡아내는 듯 했지만 뒤로 흐르면서 아찔한 순간을 맞기도 했다. 잉글랜드도 측면을 흔들면서 반격에 나섰지만, 헛심 공방이 이어졌다.

벨기에는 전반 26분 바추아이의 슈팅이 무위에 그쳤고, 잉글랜드도 전반 32분 아놀드가 낮게 깔아 찬 프리킥이 득점으로 연결되지 않으며 아쉬움을 삼켰다.

[후반전] `야누자이 데뷔골` 먼저 포문 연 벨기에...잉글랜드도 반격

잉글랜드는 후반 3분 래쉬포드가 수비수 사이로 날카로운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문을 벗어났다. 그러나 팽팽한 균형을 깬 것은 벨기에였다. 벨기에는 후반 6분 야누자이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를 제친 뒤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잉글랜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야누자이의 득점 이후 잠잠했던 경기에 불이 지펴졌다. 일격을 당한 잉글랜드는 부지런히 만회골을 노렸고, 후반 20분에는 래쉬포드가 완벽한 오픈 찬스를 맞았지만 슈팅이 골문을 살짝 벗어나고 말았다. 벨기에는 후반 29분 베르마엘렌 대신 콤파니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잉글랜드도 후반 34분 아놀드를 빼고 웰백을 투입하면서 공격에 무게를 뒀다. 잉글랜드는 후반 37분 문전에서 위협적인 슈팅이 나왔지만 펠라이니가 깔끔하게 걷어내면서 무위에 그쳤고, 경기는 결국 벨기에의 1-0 승리로 마무리됐다.

[경기 결과]
잉글랜드 (0)
벨기에 (1): 야누자이(후반 6분)

인터풋볼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이동합니다.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관심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