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롤챔스] '큐베' 이성진 "공백 기간에 무너지지 않도록 단단히 준비하겠다"

이윤지 입력 2018. 06. 30. 02:01

기사 도구 모음

젠지 e스포츠의 톱 라이너 '큐베' 이성진이 진에어 그린윙스를 집어 삼켰다.

이성진은 2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서머 3주차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경기에서 케넨, 문도 박사를 선택해 승리를 보조했다.

이성진은 "진에어의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는데 이겨서 정말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 내렸다.

이성진은 "리프트 라이벌즈로 공백 기간이 생기는데 무너지지 않도록 단단히 준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젠지 e스포츠의 톱 라이너 '큐베' 이성진이 진에어 그린윙스를 집어 삼켰다.

이성진은 29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넥슨 아레나에서 열린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롤챔스) 2018 서머 3주차 진에어 그린윙스와의 경기에서 케넨, 문도 박사를 선택해 승리를 보조했다.

이성진은 "진에어의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는데 이겨서 정말 다행"이라며 가슴을 쓸어 내렸다. 

젠지의 핵심 플레이는 '단단함'이다. 이는 메타에서 조금 비껴난 정석적인 원거리 딜러 챔피언을 기용하는 젠지가 높은 순위를 유지하는 비결이기도 하다. 그렇기에 이성진의 각오에도 자연스럽게 단단함이 녹아 있다. 이성진은 "리프트 라이벌즈로 공백 기간이 생기는데 무너지지 않도록 단단히 준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다음은 이성진과의 일문일답.

Q 진에어 그린윙스를 2대0으로 완파한 소감은.

A 진에어의 경기력이 올라오고 있다. 그 과정에서 만났는데, 이겨서 정말 다행이다.

Q 진에어 전에 대비해 어떤 준비를 했나.

A 아무래도 '엄티' 엄성현의 플레이가 컨디션에 따라 바뀌니 신경 썼다. 전체적으로는 밴픽을 많이 준비했다. 

Q 두 세트 연속 아트록스를 상대했다. 특히 2세트에선 힘들어 보였는데. 

A 확실히 힘들었다. 그런데 내가 힘든만큼 아래 쪽에서 잘 해주더라. 팀원만 믿고 톱에서 살았다. 

Q 젠지는 여전히 정석적인 원거리 딜러 챔피언을 고집하고 있다. 챔피언 기용에 대한 아쉬움은 없나.

A 메타에 맞는 조합을 몇 번 시도해 봤는데 사용하려면 시간을 많이 투자해야할 것 같더라. 차라리 지금 하는 조합에 집중해서 단단하게 가자고 판단했다. 

Q 최근 팀 연습 방식이 바뀌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하던데.

A 분위기가 예전만큼 좋지 않은데 지금이 나은 것 같다. 어느 정도 긴장감이 있어야 의지가 생기는 것 같다. 

Q 톱 라인의 영향력에 대한 얘기가 많다. 어떻게 생각하나.

A 톱이 영향력을 끼치려면 아래쪽이 무난히 성장한 상황에서 중반으로 가야 한다. 게임에 직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것은 중반부에야 가능하다. 요새 그런 경기가 많이 나와서 톱 라이너가 활약하는 경우가 많아진 것 같다.

Q 다음 상대가 아프리카 프릭스다. 어떻게 준비할 생각인가. 

A 굉장히 힘든 상대라고 생각한다. 아프리카의 밴픽이 다양해서 무엇을 할 지 모르겠다. 우리는 우리 나름대로 단단히 준비하고, 실수 없도록 최선을 다 할 생각이다.

Q 최근 기세가 좋은 '기인' 김기인을 상대하는데, 자신 있나.

A 라인전 자체는 상성에 따라 갈 것 같다.

Q 2017 월드 챔피언십 우승 기념으로 나온 나르 스킨이 굉장히 귀엽다. 만족하나. 

A 라이엇 게임즈와의 미팅에서 많은 얘기를 했는데, 그 때보다 퀄리티가 뛰어나다. 정말 감사하다.

Q 바나나를 먹는 귀환 모션이 눈길을 끈다.

A 뭘 먹어도 상관 없는데 바나나를 주셨더라. 표현이 잘 돼서 굉장히 만족한다.

Q 짜장면에 이어 바나나까지, 매년 새로운 '먹방'을 보여주고 있다. 또 어떤 음식을 먹을 생각인가.

A 의도한 것은 아닌데 맛만 있으면 다 먹으니까 어떤 음식이 되든 좋다. 

Q 마지막으로 하고싶은 말은.

A 1라운드도 거의 끝나가고 리프트 라이벌즈도 다가오는데 공백 기간에 무너지지 않도록 단단히 준비하겠다.

이윤지 기자 (ingji@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