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WC MIC] '멀티골' 카바니, "계속해서 꿈꾸자"

김유미 입력 2018.07.01. 06:03

멀티골로 포르투갈을 무너트린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꿈을 꾸자"라고 독려했다.

카바니는 자신이 터트린 2골로 우루과이를 8강에 안착시켰다.

우루과이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경기 후 카바니는 "정말 흥분되고, 이 기분을 설명할 말이 없다. 행복하고 또 행복하다. 계속해서 꿈을 꿔야 한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하며 8강 그 이상을 노리겠다는 각오도 함께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WC MIC] '멀티골' 카바니, "계속해서 꿈꾸자"



(베스트 일레븐)

멀티골로 포르투갈을 무너트린 우루과이 공격수 에딘손 카바니가 동료들에게 “계속해서 꿈을 꾸자”라고 독려했다. 카바니는 자신이 터트린 2골로 우루과이를 8강에 안착시켰다.

우루과이는 2018 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포르투갈을 2-1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카바니는 전반 7분과 후반 17분 멀티골을 터트려 팀의 승리에 크게 기여했고, 경기 MOM으로 선정되는 영광까지 누렸다.

경기 후 카바니는 “정말 흥분되고, 이 기분을 설명할 말이 없다. 행복하고 또 행복하다. 계속해서 꿈을 꿔야 한다”라고 기쁜 마음을 전하며 8강 그 이상을 노리겠다는 각오도 함께 전달했다.

승리에 가장 큰 공을 세운 카바니지만, 후반 25분 무릎을 감싸 쥔 채 잔디 위로 주저앉았다. 그리고 크리스티안 스투아니와 교체됐다. 카바니는 부상에 대해 “통증을 느꼈고, 약간의 상처를 줬다. 우리는 어떤 일이 일어날 수 있는지 살펴보기로 했다. 검사를 할 거고, 내가 동료들과 계속해서 함께할 수 있는지를 살필 것”이라면서 남은 경기에서 뛸 수 있을 거라는 희망을 드러냈다. 경기 후 다수 매체는 카바니의 부상 정도가 심각하지 않을 거라 보도하기도 했다.

이제 우루과이는 8강에서 프랑스를 상대한다. 프랑스는 아르헨티나를 4-3으로 꺾고 8강에 진출했다. 다수 선수들이 경고 누적으로 뛸 수 없는 가운데, 프랑스와 우루과이의 8강 경기는 오는 6일 오후 11시(한국 시각)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펼쳐진다.


글=김유미 기자(ym425@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