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월드컵 16강 리뷰] 크로아티아, 승부차기로 덴마크 제압.. 러시아와 8강

이현민 입력 2018.07.02. 05:46 수정 2018.07.02. 07:05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 끝에 덴마크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나는 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덴마크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덴마크는 후반 21분 코르넬리우스를 빼고 예르겐센으로 변화를 줬다.

승부차기에서 다니엘 수바시치가 선방쇼를 펼친 크로아티아가 3-2로 승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이현민 기자= 크로아티아가 승부차기 끝에 덴마크를 꺾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크로아티나는 2일 오전 3시(한국시간) 러시아 니즈니 노브고로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16강에서 덴마크와 1-1로 비긴 뒤 승부차기에서 3-2 승리를 거뒀다. 앞서 스페인을 꺾은 개최국 러시아와 8강에서 격돌한다.

▲ 선발 : 모드리치 vs 에릭센
크로아티아(4-1-4-1) : 수바시치(GK) - 스트리니치, 비다, 로브렌, 브르살리코 - 브로조비치 - 페리시치, 라키티치, 모드리치, 레비치 - 만주키치

덴마크(4-4-2) : 슈마이켈(GK) - 크누센, 잔카, 키예르, 달스가르드 - 브레이스웨이트, 크리스텐센, 델라니, 풀센 - 에릭센, 코르넬리우스

▲ 전반 : 한 골씩 주고받은 양 팀
시작 1분 만에 덴마크의 선제골이 터졌다. 스로인 후 문전 혼전 상황에서 잔카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일격을 당한 크로아티아는 반격했다. 그리고 전반 4분 상대 문전에서 수비수 맞고 흐른 공을 만주키치가 오른발 슈팅으로 골문을 갈랐다.

경기는 원점이 됐고, 시간이 지나면서 크로아티아가 주도권을 잡았다. 전반 11분 아크에서 시도한 페리시치의 프리킥이 벽에 걸렸다. 19분 만주키치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에게 걸려 넘어졌지만, 반칙이 선언되지 않았다.

덴마크는 에릭센을 중심으로 고삐를 당겼다. 전반 21분 에릭센의 중거리 슈팅이 수비수를 맞았다. 26분 문전에서 브레이스웨이트의 슈팅이 수바시치에게 막혔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28분 라키티치의 중거리 슈팅이 슈마이켈을 넘지 못했다. 이어진 상황에서 페리시치의 문전 슈팅이 떴다.

움츠리고 있던 덴마크는 전반 막판 힘을 냈다. 문전까지 잘 도달했지만, 크로아티아 수비에 막히며 기회를 만드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44분 라키티치의 문전 왼발 슈팅이 슈마이켈 품에 안겼다. 45분 주포인 만주키치가 부상으로 쓰러졌다. 다행히 금세 털고 일어났다. 1-1로 전반을 마쳤다.

▲ 후반 : 지루한 공방
후반 시작과 동시에 덴마크는 크리스텐센 대신 쇠네를 투입했다. 덴마크가 적극적인 공격을 펼쳤으나 결정적 슈팅이 나오지 않았다.

경기는 지루했다. 크로아티아는 부진했고, 덴마크는 하던 대로 차분히 풀어갔다. 중반 까지도 이 흐름은 계속됐다.

덴마크는 후반 21분 코르넬리우스를 빼고 예르겐센으로 변화를 줬다. 26분 크로아티아 역시 브로조비치에게 휴식을 부여, 코바치치 카드를 꺼냈다.

후반 27분 덴마크 예르겐센의 박스 안에서 찬 슈팅은 약했다. 28분 에릭센의 슈팅은 빗맞았다.

크로아티아는 공격이 풀리지 않자 중거리 슈팅으로 활로를 모색했다. 후반 31분 모드리치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32분 레비치의 왼발 슈팅은 슈마이켈 품에 안겼다. 36분 스트리니치가 부상으로 나가고 피바리치가 들어왔다. 37분 코바치치가 어깨를 다쳐 한동안 못 일어났지만, 터치라인 밖에서 치료 후 투입됐다.

덴마크는 후반 42분 쇠네의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지만, 정확도가 떨어졌다. 무딘 창 끝을 드러낸 양 팀은 연장에 돌입했다.

▲ 연장 : 크로아티아, 승부차기로 승리
연장 전반 들어 덴마크가 고삐를 당겼다. 스로인으로 상대를 위협했다. 연장 전반 8분 쇠네가 아크에서 접고 때린 슈팅이 골문을 벗어났다. 막판 크로아티아도 살아났지만, 날카로움이 부족했다.

연장 후반 들어서도 덴마크는 2분 만에 시스토의 터닝슛으로 기세를 올렸다. 수세에 몰리던 크로아티아에 기회가 왔다. 모드리치가 전방으로 킬 패스, 레비치가 문전 침투 후 골키퍼 슈마이켈까지 제쳤다. 이때 덴마크 예르겐센의 태클로 슈팅을 날리지 못했다. 주심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연장 후반 11분 키커로 나선 모드리치의 슈팅이 슈마이켈에게 잡혔다.

120분 혈투에도 득점은 터지지 않았다. 승부차기에서 다니엘 수바시치가 선방쇼를 펼친 크로아티아가 3-2로 승리했다.

▲ 경기 결과
크로아티아 1-1 덴마크(승부차기 3-2)
* 득점 : [크로아티아] 만주키치(4‘) / [덴마크] 잔카(1’)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