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은존지 아버지, "아들이 아스널 가고싶어 한다"

안영준 입력 2018.07.02. 16:42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의 타겟 1호인 스티븐 은존지가 아스널에 가고 싶어하는 걸로 알려졌다.

<더 선> 은 자신들의 언론 매체가 보유한 스페인 소스를 인용해 은존지의 아버지가 자신에게 아스널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게다가 마침 아버지가 직접 아들의 의사까지 전함에 따라, 아스널의 은존지 영입 계획이 좀 더 수월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은존지 아버지, "아들이 아스널 가고싶어 한다"



(베스트 일레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의 타겟 1호인 스티븐 은존지가 아스널에 가고 싶어하는 걸로 알려졌다. 특히 선수의 아버지가 직접 밝힌 내용이라 더욱 흥미롭다.

영국 언론 <더 선>은 2일(이하 한국 시간) “아스널이 은존지를 북런던으로 유혹하는 일이 좀 더 쉬워질지도 모른다”라는 제목 아래 은존지와 아스널의 소식을 전했다.

<더 선>은 자신들의 언론 매체가 보유한 스페인 소스를 인용해 은존지의 아버지가 자신에게 아스널로 가고 싶다는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최근 아르센 벵거 감독과 결별하고 우나이 에메리 신임 감독 체제를 확정한 바 있다. 에미리 감독은 자신이 구상할 새로운 팀의 핵심 멤버로 과거 제자였던 미드필더 은존지를 꼽았다. 은존지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블랙번 로버스와 스토크 시티에서 뛰며 이미 잉글랜드 무대를 경험한 바 있으며, 세비야에서 뛰는 동안 이미 몇 차례 잉글랜드를 선호한다고 직접 밝히기도 했다.

게다가 마침 아버지가 직접 아들의 의사까지 전함에 따라, 아스널의 은존지 영입 계획이 좀 더 수월하게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아스널이 은존지 영입을 준비하는 과정서, 은존지 스스로까지 아스널을 원하고 있다면 막힐 게 없을 것이기 때문이다.

한편 은존지는 현재 프랑스 대표팀에 소속되어 2018 FIFA(국제축구연맹) 러시아 월드컵에 참가하고 있으며, 8강까지 올라와 있는 상태다. <더 선>은 “은존지를 영입한다면 아스널의 유럽 대항전 경험은 더욱 풍부해질 것”이라며 은존지 영입이 대단히 가까워진 듯한 늬앙스를 덧붙이기도 했다.


글=안영준 기자(ahnyj12@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