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니에스타 이어 토레스까지 품은 일본 J리그

윤진만 입력 2018.07.10. 17:52

올시즌 일본 J리그 후반기에는 전설적인 선수가 둘이나 뛴다.

지난달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하던 스페인 대표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4)가 빗셀고베에 입단한 데 이어 10일, 페르난도 토레스(34, 전 아틀레티코마드리드)가 사간도스 이적을 확정했다.

11월 10일 예정된 빗셀고베와 사간도스 맞대결은 J리그 전체로 볼 때 그다지 흥미로운 매치업은 아니지만, 이니에스타와 토레스가 가세하면서 모든 눈이 노에비어 스타디움 고베로 쏠릴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골닷컴] 윤진만 기자= 올시즌 일본 J리그 후반기에는 전설적인 선수가 둘이나 뛴다.

지난달 바르셀로나에서 활약하던 스페인 대표 미드필더 안드레스 이니에스타(34)가 빗셀고베에 입단한 데 이어 10일, 페르난도 토레스(34, 전 아틀레티코마드리드)가 사간도스 이적을 확정했다. 둘은 무적함대가 유로2008, 2010월드컵, 유로2012를 연속 우승할 때 핵심 멤버로 활약했다. 토레스가 유로2008, 이니에스타가 2010월드컵 결승에서 각각 우승골을 터뜨렸다.

1984년생 동갑내기인 이들은 약속이나 한 듯 선수생활 황혼기를 보낼 무대로 미국, 호주 등이 아닌 일본을 택했다. 전 세계 팬의 눈이 J리그에 쏠릴 밖에 없는 대형 이슈가 한 달 간격으로 팡팡 터졌다. 두 선수에 앞서 독일 전 대표 루카스 포돌스키가 J리그에 먼저 입성했다. 포돌스키는 이니에스타와 한 팀 소속이다.

이날 라이브 방송을 통해 새 둥지를 전격 발표한 토레스는 “나에게 관심을 보인 첫 번째 클럽 중 하나였다. 그들은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사간도스의 프로젝트를 보고 확신이 들었다. 일본과 일본 리그는 내 경력에 있어 훌륭한 경험이 될 것이다. 팀이 가장 높은 지점에 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입단 소감을 말했다.

J리그 팬들은 당장 이번 달부터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지켜보던 토레스와 이니에스타를 눈앞에서 볼 수 있다. 11월 10일 예정된 빗셀고베와 사간도스 맞대결은 J리그 전체로 볼 때 그다지 흥미로운 매치업은 아니지만, 이니에스타와 토레스가 가세하면서 모든 눈이 노에비어 스타디움 고베로 쏠릴 전망이다.

토레스의 J리그 입성은 일본 무대를 누비는 한국 선수들에게도 반길만한 소식이다. 정성룡(가와사키프론탈레) 김승규(빗셀고베) 권순태(가시마앤틀러스) 김진현(세레소오사카) 등 골키퍼는 토레스의 슈팅을 막아볼 기회를 잡았다. 사간도스 소속의 정승현 조동건 안용우 김민혁 등은 토레스와 매일 훈련장에서 만난다.

사진=게티이미지, 사간도스 홈페이지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