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프랑스 벨기에]'12년만의 결승행'佛샹젤리제,팬 수만명 운집 '불타오르네!'

전영지 입력 2018.07.11. 08:17 수정 2018.07.11. 08:21

프랑스가 2018년 러시아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엔 환희에 휩싸인 수만 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프랑스가 벨기에를 상대로 승리하며 결승행을 확정짓는 순간, 수만 명의 '레블뢰' 팬들이 파리의 중심 샹젤리제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AFPBBNews = News1

프랑스가 2018년 러시아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다. 프랑스 파리 샹젤리제 거리엔 환희에 휩싸인 수만 명의 팬들이 운집했다.

프랑스는 11일(한국시각)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벨기에와의 2018년 러시아월드컵 준결승전에서 후반 6분에 터진 움티티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이겼다. 이로써 프랑스는 2006년 독일월드컵 이후 12년만에 결승전에 진출했다. 1998년 프랑스월드컵 이후 20년만의 우승에 성큼 다가섰다.

프랑스가 벨기에를 상대로 승리하며 결승행을 확정짓는 순간, 수만 명의 '레블뢰' 팬들이 파리의 중심 샹젤리제 거리로 쏟아져 나왔다. 개선문 앞에서 환호성을 지르고 행진을 펼치며 12년만의 결승진출을 뜨겁게 자축했다.

한편 프랑스는 12일 오전 3시 열리는 잉글랜드-크로아티아 4강전 승자와 16일 자정 러시아월드컵 우승컵을 다툰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