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에스티엔

日 40도 폭염, 도쿄올림픽은?.."살인적인 올림픽" 경고

이보미 기자 입력 2018.07.19. 11:23

일본 열도가 40도가 넘는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2년 뒤 같은 시기에 열릴 2020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일본의 요네야마 키미야키 의사는 "살인 올림픽이 될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전 세계가 주목할 최대 스포츠 이벤트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이 사고 예방에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6 리우올림픽 폐막식 무대에 올랐던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

[STN스포츠=이보미 기자]

일본 열도가 40도가 넘는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2년 뒤 같은 시기에 열릴 2020 도쿄올림픽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일본에서는 일주일 사이에 1만 여명이 열사병 증세로 병원으로 향했고, 이 가운데 12명이 사망에 이르렀다.

도쿄올림픽은 2020년 7월 24일부터 8월 9일까지 열린다. 영국의 '타임스'는 이미 올해 1월부터 폭염에 대한 경고를 했다. "전문가들은 올림픽 선수들이 도쿄의 폭염으로 인해 죽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선수들뿐만 아니라 관중들도 위험하다"면서 "마라톤의 경우 시간을 앞당겨야 한다. 하지만 방송사들의 수요 문제로 인해 쉽게 해결되지 않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일본의 요네야마 키미야키 의사는 "살인 올림픽이 될 수도 있다"고도 말했다.

도쿄올림픽조직위원회는 작년 4월 대책위원회를 출범시켰다. 지난 18일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조직위원회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에 마라톤, 비치발리볼 등 실외 경기 시간 조정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외에도 관중들의 경기장 입장 대기 시 그늘막 및 대형 선풍기 등으로 무더위를 달래는 방안, 아스팔트의 열을 반사해 최대 8도 가까이 낮추는 차열 도료 사용 등을 검토 중이다.

고온다습 기후에 익숙한 일본 선수들의 메달밭이 되는 것이 아니냐는 핀잔까지 나오고 있는 상황. 아직 시간은 있다. 전 세계가 주목할 최대 스포츠 이벤트 올림픽을 앞두고 일본이 사고 예방에 나섰다.

사진=뉴시스

bomi8335@stnsports.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