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피겨 민유라-게믈린조 해체 위기..SNS 공방

이지원 입력 2018.07.19. 13:35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아리랑'을 선보이며 감동을 줬던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 민유라-알렉산더 게믈린 조가 해체 위기에 놓였습니다.

게믈린이 SNS에 먼저 글을 올려 "민유라가 팀을 해체하기로 했다"고 밝힌 가운데 민유라는 "게믈린이 나태해져 잠시 훈련을 쉬기로 한 상황이었다"고 반박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참여한 이들의 2022년 베이징 동계올림픽 출전대비 후원금에 관해서도 민유라는 "후원금은 현재 게믈린 부모님이 갖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