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일반

'상반된 주장' 민유라-겜린, 진실공방 타임라인

정성래 입력 2018.07.19. 19:58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한국 아이스댄스 대표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민유라의 주장 이후 팬들의 겜린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가 커졌다.

그러자 겜린은 다시 SNS에 글을 올려 민유라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민유라가 "겜린의 요청에 의해 글을 내린다"라고 밝혔고, 이후 겜린도 자신의 재반박 주장을 담은 글을 삭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투데이 정성래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했던 한국 아이스댄스 대표 민유라와 알렉산더 겜린이 사실상 해체 수순을 밟고 있다. 둘의 호흡에 있어서 불거진 문제, 후원금 분배 등에 대한 상반된 주장이 계속됐다. 이들의 진실공방 타임라인을 살펴본다.

겜린이 먼저 팀 해체 소식을 밝혔다. 겜린은 18일 자신의 SNS를 통해 "민유라가 3년 간의 파트너십을 종료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파트너십 종료에는 민유라의 책임이 있다는 뉘앙스였다.

민유라는 하루 후인 19일 반박에 나섰다. 민유라도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주까지 겜린과 새로운 프로그램을 맞춰 오는 동안 변화가 있었다. 겜린이 너무 나태해져서 지난 2개월 동안 코치님들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그때마다 겜린은 열심히 하겠다고 약속했다"라고 최근 상황을 전했다.

이어 "지지난주까지도 pre exercise(사전 연습) 없이 링크에 들어오고 열심히 하지 않아 이렇게 tardy(더디게)하게 타면 이번에도 또 꼴찌를 할 텐데 그럴 바에는 스케이트를 타지 말자고 했다"라며 "부모님을 포함한 여러분들이 모여서 이러다가 또 accident(사고)가 생길 수 있으니 겜린이 준비가 될 때까지 연습을 중단하자고 결정이 됐다"라고 전했다.

한편 민유라는 팀 훈련비 모금 펀딩에 대해서도 "겜린의 부모님이 시작한 것이라서 펀드는 모두 겜린 부모님이 가지고 있다. 어떻게 쓰여지고 있는지는 저도 알지 못하지만 그 내용을 팬들께서 궁금해하신다고 겜린에게 전달하겠다"라며 자신은 잘 알지 못한다고 답했다.

민유라의 주장 이후 팬들의 겜린을 향한 의심의 눈초리가 커졌다. 그러자 겜린은 다시 SNS에 글을 올려 민유라의 주장을 재반박했다.

겜린은 "민유라와 그의 부모들이 그렇게 비열해질 수 있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라며 실망스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민유라가 나에 대해 말한 것은 완전한 거짓이다. 나는 이를 증명할 증거들을 가지고 있다. 그들은 자신의 체면을 지키기 위해 나를 중상모략 하고 있다. 내 훈련에 대해 민유라와 코치가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라며 민유라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전했다.

이어 "'고펀드미' 후원은 두 가족(민유라와 겜린의 가족)의 동의 하에 분배된 것"이라며 "민유라와 그의 가족들이 자신들의 자존심을 진실과 존중보다 가치 있게 생각하는 것에 마음이 아프다"라고 끝을 맺었다.

다소 감정 섞인 글들을 올렸던 양 측은 이후 다시 글을 삭제했다. 민유라가 "겜린의 요청에 의해 글을 내린다"라고 밝혔고, 이후 겜린도 자신의 재반박 주장을 담은 글을 삭제했다.

정성래 기자 sports@sto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