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임창용 선발 소식에 김한수 감독 "누구라고요?"

권인하 입력 2018.07.20. 06:23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의 눈이 갑자기 커졌다.

취재진이 20일 KIA 타이거즈 선발이 임창용이라는 말에 김 감독이 보인 반응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김 감독은 "임창용은 삼성에서 선발, 중간, 마무리 어디에도 필요하면 나가는 선수였다"면서 "중간으로 나가도 3,4이닝을 끝까지 던졌다. 정말 대단한 선수였다. 그런데 지금도 잘던지고 이젠 선발로 나온다니 대단하다"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한수 감독. 사진제공=삼성 라이온즈

"누구라고요?"

삼성 라이온즈 김한수 감독의 눈이 갑자기 커졌다.

취재진이 20일 KIA 타이거즈 선발이 임창용이라는 말에 김 감독이 보인 반응은 놀라움 그 자체였다.

김 감독과 대화를 나누던 취재진이 임창용이 선발로 나온다고 하자 김 감독은 잘못 들었다는 듯 "누구라고요?"라고 되물었다. 임창용이라고 재차 확인을 한 뒤엔 놀랍다듯한 표정을 지었다.

하지만 이내 고개를 끄덕인 김 감독은 "전반기 때 임창용이 선발로 뛰길 원한다는 소문이 돌았다"면서 임창용이 선발로 나오는 것에 대해서는 이해한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 감독은 임창용과 삼성시절 한솥밥을 먹었던 사이다. 1995년 해태 타이거즈에 입단했던 임창용은 1999년 삼성으로 이적했고, 이후 일본으로 진출하기전인 2007년까지 삼성 유니폼을 입고 '애니콜'로 맹활약했다. 김 감독은 1994년 삼성에 입단해 2007년까지 선수로 활약했고 이후 삼성의 코치를 거쳐 감독까지 됐다.

즉 김 감독과 임창용은 99년부터 2007년까지 9년간 함께 선수로 생활했고, 임창용이 해외에서 돌아온 2014년부터 2년간 코치와 선수로 같이 생활했었다.

김 감독은 "임창용은 삼성에서 선발, 중간, 마무리 어디에도 필요하면 나가는 선수였다"면서 "중간으로 나가도 3,4이닝을 끝까지 던졌다. 정말 대단한 선수였다. 그런데 지금도 잘던지고 이젠 선발로 나온다니 대단하다"라고 했다. "다음주말에 우리가 또 KIA와 붙는데 임창용이 나오는 것 아닐까"하고 잠시 스케줄을 따지다가 임창용이 등판하지 않는다고 하자 잠시 안도하기도. 임창용이 또한번 선발 기회를 잡는다면 25일 대전 한화 이글스전일 가능성이 높다. KIA와 삼성은 27일부터 사흘간 대구에서 맞붙는다.
광주=권인하 기자 indyk@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