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오피셜] 이강인, 발렌시아와 4년 재계약..바이아웃 1057억원

한재현 입력 2018.07.21. 19:15 수정 2018.07.21. 19:32

이강인이 발렌시아에서 성공을 위한 재계약을 이뤄냈다.

발렌시아는 21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이강인 재계약 소식을 전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여름까지 4년이며, 바이아웃은 8,000만 유로(약 1057억 원)이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차근차근 성공 가도를 밟고 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한재현 기자= 이강인이 발렌시아에서 성공을 위한 재계약을 이뤄냈다.

발렌시아는 21일(한국시간) 공식 채널을 통해 이강인 재계약 소식을 전했다. 계약 기간은 2022년 여름까지 4년이며, 바이아웃은 8,000만 유로(약 1057억 원)이다. 또한, 다음 시즌 1군 합류도 예상했다.

특히, 바이아웃에서 주목할 만하다. 17세 어린 선수에게 1000억원이 넘는 거액의 바이아웃을 걸었다. 그만큼 그에게 거는 기대가 크다.

이강인은 발렌시아에서 차근차근 성공 가도를 밟고 있다. 아직 1군 무대에 데뷔하지 못했지만, 후베닐A와 2군리그를 번갈아가며 1군 데뷔를 준비하고 있다. 또한, 1군 훈련에 자주 합류하고 있다.

이제 재계약으로 이강인의 1군 무대는 가시권에 들었다.

사진=스토탈코리아DB, 발렌시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