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PGI] 젠지 블랙, 3인칭 모드 1일차서 리퀴드 제치고 선두로 나서

이시우 입력 2018.07.26. 05:4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PGI 개막일에 선두로 나선 젠지 블랙.(사진=PGI 중계 캡처)

배틀그라운드 세계 대회 PGI의 개막일 선두는 한국의 젠지 블랙이 차지했다. 

젠지 블랙은 26일 독일 베를린 메르세데스-벤츠 아레나에서 열린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글로벌 인비테이셔널(PGI) 2018 3인칭 모드(TPP) 경기 1일차에서 3연속 라운드 2위를 기록하면서 종합 점수에서 유럽의 리퀴드를 35점 차이로 제치고 선두로 치고 나섰다. 

1라운드 원은 밀타 방향으로 잡혔다. 팀들은 대부분 빠르게 원 안으로 진입하는 선택을 했고, 10분 만에 대부분 팀이 밀집하면서 이른 시간대에 교전이 벌어지기 시작했다. 15분이 지나면서 원은 밀타 파워 쪽으로 줄어들었고, 20분이 되자 폐공장 주변에서 서로 좋은 자리를 선점하기 위한 난전이 이어졌다. 

24분경 폐공장 주변 언덕에서는 나투스 빈체레가 미스를 제압했고, 폐공장 안쪽은 새비지와 리퀴드, 4AM이 구역을 나눠 장악했다. 젠지 블랙은 홀로 남아있던 '그라마틱' 강지희가 원 안으로 진입하는 과정에서 CGX에 발각돼 잡히면서 14위에 그쳤다.

29분에 9팀 26명이 남은 상황에서 원은 폐공장 북쪽 평지로 잡혔고, 젠지 골드는 폐공장 담벼락 뒤에 자리를 잡고 있던 고스트 게이밍에게 뒤를 잡히면서 8위에 그쳤다. 

4AM은 리퀴드와 OMG를 전멸시키면서 순위를 끌어올렸고, 32분에는 고스트와 새비지, 4AM이 3파전을 벌인 끝에 고스트가 압승을 거둬 첫 치킨의 주인공이 됐다. 이 때 끝까지 평지에 누워 숨어있던 CGX의 'Shianblue' 안도 신타로는 새비지와 4AM이 탈락하면서 자연스레 2위까지 순위를 끌어 올렸다. 

2라운드 원은 돌산과 갓카를 끼고 줄어들기 시작했다. 모든 팀들이 뛰어난 생존력을 보여준 가운데 20분이 지나서야 첫 탈락팀이 등장했고, 아방가르가 2라운드 꼴찌를 하는 불명예를 안았다. 원은 갓카 서쪽의 밭을 중심으로 좁혀졌다. 

24분이 되자 곳곳에서 정신없는 교전이 발생했고, 26분에는 OMG과 나투스 빈체레가 안정적으로 원 안을 사수하면서 상위권 진입을 노렸다. 서쪽에서부터 이동하던 젠지 골드는 피츠버그 나이츠를 제압하며 원 안에 들어갔고, 북쪽에서 내려오던 젠지 블랙은 WTSG에 일격을 가하며 생존에 성공했다.

젠지 골드는 ahq와 리퀴드의 남은 인원까지 정리하면서 마지막 원을 향해 전진했지만 나투스 빈체레의 수류탄 공격에 제압을 당했고, 나투스 빈체레의 뒤는 OMG가 잡았다. 마지막 순간 젠지 블랙과 OMG의 일전이 벌어졌고, '섹시피그' 한재현이 일찌감치 아웃을 당했던 젠지 블랙은 3대4의 불리한 교전 상황을 끝내 극복하지 못하고 패배, 라운드 1위의 기쁨을 OMG에 넘겨주고 말았다. 

종합 2위를 기록한 리퀴드.(사진=PGI 중계 캡처)

3라운드에서는 15분이 지나자 원이 프리즌과 밀타 파워 사이로 좁혀졌고, 19분이 지나면서는 프리즌 남쪽을 중심으로 좁혀졌다. 19팀이나 살아남았지만 5분이 지난 후엔 생존팀이 13팀까지 급격히 줄어들었다. 

살아남은 팀들은 벌목장 쪽으로 모이면서 나무와 바위를 끼고 교전을 이어갔고, 26분에 줄어든 원 안에서는 리퀴드가 중심을 장악했다. 프리즌 남쪽 언덕에 자리를 잡고 시간을 보내던 젠지 블랙은 큰 방해를 받지 않고 원 안에 진입하는 모습.

10개 팀 24명은 30분에 원이 줄어드는 상황에서 최후의 난전을 벌였고, 정신없는 대치 끝에 젠지 블랙과 허니 뱃저 네이션, WTSG, 피츠버그 나이츠, 리퀴드가 각축을 벌였다. 젠지 블랙이 남은 팀들을 모두 정리하는데 성공하면서 리퀴드가 장악하고 있던 팔각정 건물을 포위해 승리가 유력해졌다. 그러나 마지막 원이 사라지는 순간 2대2 교전에서 젠지 블랙이 패했고, 리퀴드가 극적으로 라운드 1위를 차지하며 종합 순위를 한껏 끌어올렸다.

4라운드 원 위치는 '에란겔' 동쪽이었다. 15분이 지나면서 원은 야스나야 폴리아나 동쪽으로 줄어든 상황. 3라운드까지 치른 뒤 종합 선두에 나선 젠지 블랙은 스탈베르 언덕 아래에서 아방가르와 WTSG를 상대로 킬을 올리며 선두 굳히기에 나섰다. 젠지 블랙은 CGX까지 정리하며 25분까지 버티기에 성공했다. 

27분이 지나면서 7개 팀이 최후의 교전을 준비했고, 젠지 블랙은 28분에 OMG가 장악하고 있던 초소를 빼앗으면서 최소 5위까지 확보했다. 젠지 골드는 리퀴드에 의해 제압을 당했고, 마지막 순간 피츠버그 나이츠를 정리한 젠지 블랙이 다시 한 번 리퀴드와 최후 교전을 벌였지만 또 다시 패하며 2위에 머물렀다.

그러나 라운드 종료 후 킬 포인트까지 점수를 합산한 결과 종합 점수에서 젠지 블랙이 1,720점, 리퀴드가 1,685점을 기록하면서 젠지가 선두에 등극했다. 

PGI 3인칭 모드 경기는 대회 2일차까지 이어져 총 8라운드를 진행해 우승팀을 가린다. 

◆PGI 2018 3인칭 모드 1일차 종합 순위

1위 젠지 블랙 1,720

2위 리퀴드 1,685

3위 피츠버그 나이츠 1,320

4위 고스트 게이밍 1,275

5위 OMG 1,270

6위 젠지 골드 1,100

7위 WTSG 1,025

8위 새비지 815

9위 CGX 770

10위 미스 755

11위 나투스 빈체레 665

12위 4AM 635

13위 치프스 e스포츠 클럽 560

14위 허니 뱃저 네이션 520

15위 ahq e스포츠 클럽 485

16위 OHM 400

17위 아방가르 325

18위 CGW 300

19위 게이트 180

20위 리펀드 110

이시우 기자(siwoo@dailyesports.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