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스포츠

데일리e스포츠

락스 게이밍, 박인재 감독 선임하며 카트라이더 팀 창단

남윤성 입력 2018. 08. 06. 11:51 수정 2018. 08. 06. 14:01

기사 도구 모음

글로벌 e스포츠 게임단 락스 게이밍(ROX GAMING)이 2018 시즌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에 참가팀으로 확정됐다.

락스 게이밍은 전 카트라이더 게이머 출신 박인재 감독이 운영하던 펜타 휠즈(PENTA WHEELS)와 손잡고 다수의 우승 경력이 있는 김승태(21), 떠오르는 기대주로 주목 받고 있는 박인수(20), 세대 교체를 이뤄 낼 신인 한승철(18), 이현진(18) 등 총4 명의 선수들로 리빌딩하여 카트라이더 듀얼 레이스의 우승과 카트라이더 리그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아낌 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글로벌 e스포츠 게임단 락스 게이밍(ROX GAMING)이 2018 시즌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에 참가팀으로 확정됐다.

락스 게이밍은 전 카트라이더 게이머 출신 박인재 감독이 운영하던 펜타 휠즈(PENTA WHEELS)와 손잡고 다수의 우승 경력이 있는 김승태(21), 떠오르는 기대주로 주목 받고 있는 박인수(20), 세대 교체를 이뤄 낼 신인 한승철(18), 이현진(18) 등 총4 명의 선수들로 리빌딩하여 카트라이더 듀얼 레이스의 우승과 카트라이더 리그의 저변 확대를 위해 아낌 없는 지원을 할 예정이다.

지휘봉을 잡은 박인재 감독은 “카트라이더 리그는 게임을 즐기지 않는 이용자도 누구나 볼 수 있고 매 경기가 짧고 빠르게 진행되어 여타 종목들보다 박진감이 넘치고 스릴 있는 e스포츠 대회이다. 게임을 직접 하지 않아도 온 가족, 커플 단위로 오셔서 열정을 다해 응원하면서 볼 수 있는 유일한 종목”이라고 말하며 “한 번도 못 본 사람은 있지만 한 번만 본 사람은 찾아 보기 힘든 리그”라며 카트라이더 리그에 대한 가능성을 밝혔다.

락스 게이밍도 카트라이더의 ‘보는 재미’라는 장점에 주목하여 국산 종목 e스포츠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있도록 박인재 감독과 뜻을 함께 하기로 결정했다.

카트라이더 리그는 2005년부터 현재까지 꾸준히 이어져 온 국산 게임 종목 최장수, 최다 리그 개최 종목이다. 최근에 열린 카트라이더 리그 듀얼 레이스 시즌3 결승전에서는 30초 만에 전석 매진이 이루어질 정도로 많은 팬들을 보유하고 있는 e스포츠 종목이다.

락스 게이밍 사업기획총괄 박홍선 팀장은 “카트라이더 리그의 발전을 통해 e스포츠 종목의 다양성과 e스포츠의 건전하고 즐거운 관람, 응원 문화를 만들어 가겠다”라면서 “앞으로 카트라이더 리그에 e스포츠 팬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 드린다”라고 밝혔다.

남윤성 기자 (thenam@dailyesports.com)

Copyright ⓒ 데일리게임.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