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국내서 부활한 퍼터왕 박인비,"한국그린 똑바로 가서 좋다"

정현석 입력 2018.08.11. 05:55

박인비(30)가 국내 복귀전에서 선전했다.

박인비는 10일 제주 오라CC에서 시작된 KLPGA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노보기 속에 7언더파 65타로 나희원(24)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박인비는 지난 6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거뒀지만 스트로크 플레이 대회에서는 우승을 하지 못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마친후 인터뷰하는 박인비

박인비(30)가 국내 복귀전에서 선전했다.

박인비는 10일 제주 오라CC에서 시작된 KLPGA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1라운드에서 노보기 속에 7언더파 65타로 나희원(24)과 함께 공동 2위에 올랐다.

샷 이글 1개와 버디 6개를 묶어 8언더파 64타로 대회 첫날 선두로 나선 서연정(23)과 1타 차. 우승권이다. 박인비는 지난 6월 두산 매치플레이 챔피언십에서 KLPGA투어 생애 첫 우승을 거뒀지만 스트로크 플레이 대회에서는 우승을 하지 못했다.

아이언샷과 퍼팅이 돋보였다. 그린을 단 두 번 놓칠 정도로 아이언샷의 정확도가 뛰어났다. 홀 옆에 잘 붙었고, 떨어져도 중거리 퍼트가 쑥쑥 들어갔다. 그린 적중 시 퍼트 수는 단 1.5개.

상금과 대상 포인트 2위 오지현(22)과 김해림(28), 김아림(23) 등이 8명이 5언더파 67타로 공동 5위에 이름을 올렸다. 박인비와 동반 라운드를 한 디펜딩 챔피언 고진영(23)과 슈퍼루키 최혜진(19)도 3언더파 69타를 기록하며 선두 추격 가능권을 유지했다.

다음은 KPGA를 통해 전한 박인비의 일문일답.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박인비 9번홀 버디 성공후 인사하고 있다

-소감은.

▶날씨가 더웠지만 큰 스트레스 없이 샷과 퍼트가 전체적으로 잘 돼서 좋은 성적 낼 수 있었다. 중거리 퍼트 성공도 한 몫 했다.

-아쉽다는 인터뷰를 했는데?

▶1-2개 정도 더 할 수 있었다. 4번홀까지 버디 기회 좀 더 있었다. 후반 보다는 전반에 찬스가 많았는데 사실 후반에 퍼트감이 좀 더 좋았다.

-그린 스피드?

▶그린 스피드는 잘 모르겠고 상태가 좋다. 본대로 잘 굴러가 재밌게 쳤다.

-오랜만에 로우 스코어 냈는데?

▶샷 좋아서 가까이 붙은 게 많았고 퍼트가 몇 번 뒷받침 돼서 좋은 성적 냈다. 쇼트아이언이 많이 잡힌 것이 주효했다.

-한국 그린을 좋아하는 것 같은데?

▶한국 벤트그라스 그린이 많은데, 똑바로 잘 가는 그린이기 때문에 좋아한다. 사실 한국에서는 그린보다 페어웨이 잔디 때문에 거리감에서 애를 먹었다. 한두번 경험해보니 컨트롤이 좋아지고 있는 것 같다.

-우승 가능한 스코어이지 않나?

▶우승 얘기는 아직 이른 감이 있다. 2,3라운드에도 버디가 많이 나올 거라 생각한다. 내일 정도 끝나봐야 우승에 대해서 생각해 볼 수 있을 것 같다.

-이번 대회 주효한 점?

▶아이언과 퍼트다. 7-9번 아이언으로 얼만큼 잘 붙이느냐가 관건이고, 만약 못 붙이면 퍼트로 버디 잡느냐 못잡느냐에 달렸다. 근데 올해 좀 더 페어웨이가 좁아진 것 같다. 러프에 들어가면 힘들 것 같지만 그래도 퍼트가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날씨는 어땠나?

▶3-4홀 정도는 괜찮았는데 덥더라. 내일과 모레 더 힘들 것 같다.

-더위 많이 타는 편인가?

▶더위 많이 타고 겨울 좋아하는데 성적은 여름에 좋은 편이다. 작년과 올해 여름에 힘들었지만 여름에 경기가 많아 확실히 익숙해지는 것 같다. 땀은 많이 안 흘리는 편이지만 열이 잘 안 떨어진다. 처음 사용해 본 얼음주머니 도움 많이 됐다. 하니까 확실히 좋더라.

-성적 잘나오면 스트레스 덜 받나?

▶훨씬 준다. 안되면 계속 연구 해야 하니까 아무래도 스트레스를 받을 수밖에 없다. 보통 때는 생각 없다면 없는데, 골프에 관해서는 생각 많이 하는 편이라 복잡하게 생각하지 않으려 항상 노력한다.

-두산 매치플레이 때 우승에 대한 의욕 투지가 물씬 풍길 정도였는데, 이번에도 비슷하다. 작심했나?

▶두산 때는 컨디션도 좋고 자신감도 있었다. 이번에는 앞 두 경기가 영향 미치지 않았다고 할 수 없지만, 덥더라도 참고 열심히 해보자 하는 생각이다.

-남들보다 휴식이 좀 많은 편인데?

▶대회 1-2개 하면 감은 충분히 올라온다고 생각한다. 지금까지도 쉬었다 나가도 성적 괜찮았다. 다른 사람보다 몰입 속도가 조금 더 빠른 듯 하다. 근데 나처럼 공백기 가지면서 시즌 하는 선수가 많지 않으니 모르는 선수들 더 많을 듯하다.

-저번 주와 결과가 많이 다른데?

▶사실 종이 한장 차이다. 오늘의 7언더파와 예선 탈락은 정말 종이 한 장 차라 생각한다. 그린 주변에서 실수가 나오냐 안나오느냐에 따라 달렸다. 골프가 그런거라고 생각한다. 특별하게 다른 점 없어. 잘 풀리고 안풀리고 정도의 차이다.

-티오프 전 연습 얼마나, 어떻게 했나?

▶퍼트 쇼트게임 위주로 한다. 근데 이번에는 보통 때보다 체력 비축해서 나가려고 20분 정도 줄였다.

-보통 얼마나 하나?

▶1시간 10분 정도 하고, 퍼트 20분 숏게임 20분 연습 30분 정도 한다.

-순서를 설명한다면?

▶퍼트 먼저 가서 10분 하는데 거리감 위주로 하고, 그 다음 웨지 두 개로 쇼트게임 연습을 20분 한다. 이후 연습장에서 자주 사용하는 채를 30분 정도 점검하고, 마지막으로 티오프 하기 전 10분 다시 연습 그린에서 쇼트 퍼트 위주로 10분 정도 하고 티박스로 이동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