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트남 16강' 박항서 감독 "광복절 지난지 얼마 안 된 만큼..의미 크다"

김진선 기자 입력 2018.08.17. 08:51

'박항서 매직'은 여전했다.

베트남이 조별예선에서 2연승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2차전에서 네팔에 2-0 승리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모두 16강에 올랐던 베트남은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 16강에 올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6일 오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조별리그 D조 네팔과 베트남의 경기. 베트남 응우옌안둑이 골을 성공시키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서울경제] ‘박항서 매직’은 여전했다. 베트남이 조별예선에서 2연승으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16강 진출에 성공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브카시 치카랑의 위바와 묵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안게임 남자축구 D조 2차전에서 네팔에 2-0 승리했다.

1차전에서 파키스탄을 3-0으로 꺾은 베트남은 2연승으로 승점 6(골득실·+5)을 기록하며 일본과 공동 1위에 올랐다.

일본과 함께 2연승을 거둔 베트남은 D조의 파키스탄과 네팔이 나란히 2패를 기록해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최소 조 2위를 확보했다.

2010년 광저우 대회와 2014년 인천 대회에서 모두 16강에 올랐던 베트남은 이번 자카르타·팔렘방 대회까지 3개 대회 연속 16강에 올랐다.

박항서 감독 / 사진=연합뉴스
베트남의 조별리그 최종순위는 19일 치를 일본과의 D조 최종전에서 결정된다.

한국이 E조 1위를 차지할 공산이 큰 가운데 베트남이 D조 2위에 오르면 16강에서 한국-베트남 맞대결이 성사된다. 최종전에서 베트남이 일본을 꺾으면 16강전은 한일전도 가능하다.

경기가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박항서 감독은 “이제 조 1, 2위를 따지는 일본과 최종전이 남았다. 이제부터 일본을 철저하게 분석하겠다”며 “어느 팀이 한국과 만나고 싶어 하겠나. 우리뿐만 아니라 모든 나라가 우승후보 영순위인 한국을 피하고 싶어한다”고 웃음지었다.

이어 “베트남에서 일하고 있지만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지난 15일이 어떤 날이었는지 잘 알고 있다. 광복절이 지난 지 얼마 되지 않은 만큼 일본전은 개인적으로도 의미가 크다. 최선을 다해 준비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