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바레인전 대승 주역' 와일드 카드, 말레이전도 부탁해

입력 2018.08.17. 09:51

바레인전 대승 주역인 와일드 카드(24세 이상) 선수들이 말레이시아전 사냥에도 앞장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밤 9시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말레이시아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황의조는 바레인전서 후반 13분까지 58분을 소화한 뒤 휴식을 취해 말레이시아전 선발 출전 가능성을 남겨두었다.

조현우는 바레인전 활약으로 말레이시아전까지 골키퍼 장갑을 낄 전망이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반둥(인도네시아), 이균재 기자] 바레인전 대승 주역인 와일드 카드(24세 이상) 선수들이 말레이시아전 사냥에도 앞장선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대표팀은 17일(한국시간) 밤 9시 인도네시아 반둥 시 잘락 하루팟 스타디움서 말레이시아와 대회 조별리그 2차전을 치른다.

한국은 1차전서 바레인을 6-0으로 대파하며 조 선두(승점 3, 골득실 +6)에 올라있다. 키르기스스탄을 3-1로 꺾은 말레이시아(승점 3, 골득실 +2)는 한국에 골득실 뒤진 2위다. 한국과 말레이시아의 조 1위 싸움이다.

바레인전 대승엔 와일드 카드의 활약이 절대적이었다. 골잡이 황의조(감바 오사카)는 전반 43분 만에 해트트릭을 달성하며 그간의 인맥 발탁 논란을 일순간에 지워냈다. 날카로운 침투와 원샷 원킬의 결정력으로 정통 스트라이커의 진수를 보여줬다.

최전방에 황의조가 있었다면 최후방엔 수호신 조현우(대구)가 골문을 사수했다. 김학범 감독은 한국이 5-0으로 앞서던 후반 중반 이후 일부러 내려서서 빠르게 공격 전개하는 전술 훈련을 진행했다. 한국은 선수들의 체력이 떨어지며 수 차례 위기를 맞았지만 조현우의 네 차례 선방 덕에 무실점 승리로 마칠 수 있었다. 

황의조는 바레인전서 후반 13분까지 58분을 소화한 뒤 휴식을 취해 말레이시아전 선발 출전 가능성을 남겨두었다. 조현우는 바레인전 활약으로 말레이시아전까지 골키퍼 장갑을 낄 전망이다.

말레이시아전엔 역대급 와일드 카드인 손흥민(토트넘)도 출격을 앞두고 있다. 바레인전엔 컨디션 조절 차 그라운드를 밟지 않았지만 충분히 휴식을 취한 만큼 그라운드를 밟을 것으로 보인다.

와일드 카드가 3명 모두 출격한다면 한국은 한층 높은 전력을 꾸릴 수 있게 된다. 황의조와 손흥민의 앞선 호흡, 조현우의 선방쇼를 볼 수 있는 기회다. 이들의 활약이 뒷받침된다면 승리는 덤으로 따라올 가능성이 높아진다./dolyng@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