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아시아리그3x3] 베이비 와이키키와 열정적인 학부모의 응원, 승리 이끌다

민준구 입력 2018.08.18. 17:43

베이비 와이키키와 열정적인 학부모들의 응원이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다.

와이키키B가 18일 서울 잠원한강공원 야외 코트에서 열린 아시아리그 3x3 챌린지 초등부 PEC블루와의 맞대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경기 내내 치열한 승부를 펼쳤던 와이키키B는 승리를 향한 열정과 학부모들의 응원에 힘입어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한편, 와이키키B의 승리에는 학부모들의 열정적인 응원도 함께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서울/민준구 기자] 베이비 와이키키와 열정적인 학부모들의 응원이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다.

와이키키B가 18일 서울 잠원한강공원 야외 코트에서 열린 아시아리그 3x3 챌린지 초등부 PEC블루와의 맞대결에서 6-3으로 승리했다. 경기 내내 치열한 승부를 펼쳤던 와이키키B는 승리를 향한 열정과 학부모들의 응원에 힘입어 승리를 거머쥘 수 있었다.

원구연 대표와 함께 나선 와이키키B는 3x3 농구를 처음 접하는 선수들로 구성됐다. 주장 장재동(11) 군을 비롯해 최태영, 김찬우(11), 엄지후(10) 군은 첫 3x3 경기를 펼쳤지만, 노련한 모습을 보이며 PEC블루의 추격을 뿌리칠 수 있었다.

승리 후 장재동 군은 “승리했지만, 아쉬운 부분이 많았다. 내일 경기부터는 문제 됐던 부분을 보여주지 않고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오후 5시를 지나면서 시원한 바람이 분 한강공원. 장재동 군은 “날씨가 덥지 않아 많이 뛸 수 있었다. 많이 더울까봐 걱정했는데 다행이다”라고 말했다.

첫 출전에 우승을 목표로 한 와이키키B는 형제팀인 와이키키A와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올라섰다. 장재동 군은 “쉽지 않겠지만, 반드시 우승하도록 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편, 와이키키B의 승리에는 학부모들의 열정적인 응원도 함께 했다. 먼저 원구연 대표에게 감사를 전한 한 학부모는 “(원구연) 대표님께서 기회를 주셨기 때문에 이번 대회에 출전할 수 있었다. 또 아이들의 출전의지가 강했다. 3x3 농구를 처음 접하지만, 첫 경기를 잘 해줘서 고맙다”고 말했다.

이어 “아이들이 와이키키에서 농구를 배우며 스스로 무언가를 이루려고 노력하고 있다. 농구를 떠나 사회생활을 할 때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또 사회에서 리더가 될 수 있는 자질을 키울 수 있는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번 대회 우승 후, 마카오에 함게 가겠다고 말한 학부모들은 “아이들이 원한다면 같이 갈 생각이다(웃음). 와이키키A와 우리 중 어느 누가 우승을 하더라도 다 같이 가려고 한다. 아이들과 함께 좋은 추억을 만들고 싶다”며 사랑스러운 눈길로 선수들을 바라봤다.

# 사진_손대범 기자
  2018-08-18   민준구( minjungu@jumpball.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