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아시안게임] 女 배구, 태국에 1-3 패..亞게임 결승행 실패

정형근 기자 입력 2018.08.31. 21:13 수정 2018.08.31. 21:19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태국에 발목이 잡히며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준결승전에서 태국에 세트스코어 1-3(15-25 20-25 25-20 22-25)으로 졌다.

3세트부터 코트에 투입된 강소휘(GS칼텍스)는 13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1세트 초반 한국은 팀 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준결승전에서 태국을 상대로 터치아웃을 시도하는 이재영 ⓒ 연합뉴스 제공
▲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준결승전에서 득점을 올린 뒤 환호하는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 ⓒ 연합뉴스 제공

[스포티비뉴스=자카르타(인도네시아), 정형근 기자] 한국 여자 배구 대표 팀이 태국에 발목이 잡히며 아시안게임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은 31일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배구경기장에서 열린 2018년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준결승전에서 태국에 세트스코어 1-3(15-25 20-25 25-20 22-25)으로 졌다.

지난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한국은 1992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이후 22년 만에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을 비롯한 최정예 멤버들을 내세워 2연패에 도전했다. 그러나 조별리그에서 일본을 3-0으로 꺾는 등 무서운 상승세를 보인 태국에 무릎을 꿇었다.

태국은 인천 아시안게임에서 동메달에 만족해야 했다. 그러나 이번 대회에서 무서운 조직력을 발휘하며 일본과 한국은 모두 잡았다.

한국은 다음 달 1일 열리는 동메달 결정전에 나선다.

차해원 여자 배구 대표 팀 감독은 아웃사이드 히터(레프트)에 김연경(터키 엑자시바시) 이재영(흥국생명) 미들 블로커에 양효진(현대건설) 김수지(IBK기업은행) 아포짓 스파이커(라이트)에 박정아(한국도로공사) 세터에 이효희(한국도로공사) 리베로에 임명옥(한국도로공사)을 선발로 내보냈다.

김연경은 팀 최다인 18득점을 올렸다. 3세트부터 코트에 투입된 강소휘(GS칼텍스)는 13점을 올리며 분전했다.

▲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 배구 준결승전에서 경기가 풀리지 않자 아쉬워하는 김연경 ⓒ 연합뉴스 제공

1세트 초반 한국은 팀 플레이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 반면 태국은 빠른 공격을 앞세워 연속 득점을 올렸다. 1-6으로 뒤진 한국은 양효진의 연속 공격 득점과 상대 범실로 6-7까지 추격했다. 그러나 이 상황에서 한국은 리시브가 흔들리며 태국에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 여기에 선수들의 범실까지 쏟아지며 점수 차는 11-20으로 벌어졌다.

1세트에서 힘 한 번 써보지 못한 한국은 15-24로 세트를 내줬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2세트 초반 예리한 서브로 태국의 리시브를 흔들었다. 여기에 1세트에서 다소 부진했던 김연경이 살아나며 12-7로 앞서갔다. 태국은 무릎 부상으로 이번 대회 출전하지 못한 주공격수 아차라폰을 투입했다. 조금씩 점수 차를 좁힌 태국은 오누마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18-17로 전세를 뒤집었다.

한국의 블로킹은 태국의 세터 눗사라의 현란한 토스를 따라잡지 못했다. 여기에 수비 싸움에서 밀리며 2세트를 20-25로 내줬다.

벼랑 끝에 몰린 한국은 이재영 대신 강소휘(GS칼텍스)를 투입했다. 강소휘는 세트 초반부터 강한 스파이크로 연속 득점을 올렸다. 분위기는 한국 쪽으로 넘어왔고 김연경과 박정아의 공격가지 터지며 12-7로 앞서갔다.

점수 차를 좁힌 태국은 18-19까지 추격했지만 이 상황에서 김연경이 해결사로 나섰다. 김연경의 연속 공격 득점으로 20점 고지를 먼저 넘은 한국은 3세트를 따내며 기사회생했다.

4세트에서도 한국은 강소휘의 맹활약에 상승세를 탔다. 여기에 뒤늦게 블로킹도 살아난 한국은 17-12로 앞서갔다. 태국은 아차라폰의 공격 득점과 서브 에이스로18-19까지 따라붙었다. 한국은 강소휘의 공격 득점과 세터 이효희의 재치있는 밀어넣기로 태국의 추격을 따돌렸다.

그러나 태국은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21-19에서 왈라반의 연타 공격이 코트 안에 들어왔다. 여기에 양효진의 공격이 블로킹에 차단되며 21-21 동점이 됐다. 한국은 김연경의 공격이 상대 블로킹에 차단됐다. 막판 뒷심 싸움에서 진 한국은 4세트를 내주며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