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연합뉴스

3점슛 던지는 임영희

입력 2018.09.01. 18:5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자카르타=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1일 오후(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겔로라 붕 카르노(GBK) 이스토라 농구장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 남북단일팀 대 중국의 경기. 단일팀의 주장 임영희가 3점슛을 던지고 있다. 2018.9.1

utzza@yna.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