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점프볼

[18AG] '임영희·박지수 분전' 코리아, 중국에 분패..값진 은메달

민준구 입력 2018.09.01. 19:45 수정 2018.09.01. 19:48

임영희와 박지수가 분전한 단일팀 코리아가 중국에 분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단일팀 코리아는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이스토라 체육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전에서 중국에 65-71로 패했다.

코리아는 박지수의 투지, 김한별의 허슬 플레이를 내세우며 중국을 바짝 쫓았다.

운명의 4쿼터,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57-58로 만들어낸 코리아는 박지수의 골밑 수비로 중국의 공격을 막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민준구 기자] 임영희와 박지수가 분전한 단일팀 코리아가 중국에 분패하며 은메달을 획득했다.

단일팀 코리아는 1일(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GBK 이스토라 체육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여자농구 결승전에서 중국에 65-71로 패했다. 임영희(24득점 5리바운드 5어시스트)와 박지수(15득점 13리바운드 6블록), 박혜진(13득점 6어시스트)이 분전하며 마지막까지 추격했지만, 아쉽게 은메달을 목에 걸어야 했다. 

로숙영, 장미경, 김혜연 등 북측 선수 3명이 포함된 코리아는 역사상 처음으로 여자농구 단일팀을 구성했지만, 중국의 높은 벽에 무너졌다. 그러나 값진 은메달을 목에 걸며 절반의 성공을 해냈다.

코리아는 박혜진, 임영희, 강이슬, 로숙영, 박지수를 결승전 선발로 내세웠다.

심판의 애매한 판정 속에 시작된 1쿼터, 코리아는 중국의 장신 포워드 리 멍과 샤오 팅을 막아내지 못하며 0-8로 끌려갔다. 중국의 거센 압박 속에 제 플레이를 찾지 못한 코리아는 협력 수비를 통해 중국의 추가 득점을 막아냈다.

박지수의 점프슛으로 시작을 알린 코리아는 임영희의 연속 돌파까지 묶으며 6-10으로 추격했다. 박지수와 로숙영의 득점으로 격차를 좁혀간 코리아는 임영희의 활발한 움직임으로 여러 차례 기회를 만들어냈다. 중국은 코리아의 협력 수비를 쉽게 풀어내며 3점포를 가동했다. 그러나 흐름은 코리아에 넘어왔다. 임영희와 김한별의 환상적인 호흡까지 선보인 코리아는 22-23으로 1쿼터를 마쳤다.

대등한 승부를 펼친 2쿼터 초반, 코리아는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 속에 로숙영이 파울 3개를 범했다. 하나, 임영희가 3점포를 터뜨리며 격차가 벌어질 수 있는 상황을 이겨냈다. 박혜진까지 외곽슛을 성공시키며 32-32 동점을 이룬 코리아는 중국의 실책까지 유도하며 분위기를 가져왔다.



박하나의 영리한 파울 유도로 35-36까지 쫓은 상황. 또 한 번 중국에 유리한 판정이 나오면서 다시 36-38로 밀렸다. 중국의 파상공세를 막아낸 코리아는 박혜진이 파울을 얻어내며 38-38 승부의 균형을 맞춘 채, 전반을 마쳤다.

샤오 팅의 계속된 컷 인 플레이를 허용한 코리아는 다시 뒤처지기 시작했다. 중국의 지역방어를 공략하지 못하며 추격동력을 잃었다. 박혜진의 3점슛으로 다시 쫓았지만, 중국의 장신 선수들을 막아내지 못하며 45-52까지 끌려갔다.

코리아는 박지수의 투지, 김한별의 허슬 플레이를 내세우며 중국을 바짝 쫓았다. 임영희의 3점슛이 림을 가른 상황, 그러나 스크린을 서던 로숙영을 파울 아웃으로 내쫓으며 위기를 맞이했다. 중국은 기세를 타며 추가 득점을 만들어냈다. 결국 3쿼터 역시 코리아가 53-58로 밀린 채 마무리됐다.

운명의 4쿼터, 임영희의 연속 득점으로 57-58로 만들어낸 코리아는 박지수의 골밑 수비로 중국의 공격을 막아냈다. 박하나의 득점인정반칙으로 다시 분위기를 살린 상황, 아쉽게도 체력이 떨어진 선수들의 발이 떨어지지 않으며 중국에 실점을 허용했다.

중국을 끈질기게 추격한 코리아는 체력 저하를 이겨내지 못했다. 물량 공세를 펼친 중국에 비해 기용할 수 있는 인원이 적었던 코리아는 결국 중국에 패하고 말았다.

# 사진_한필상 기자
  2018-09-01   민준구( minjungu@jumpball.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