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이승우 시즌 첫 결장..중원 자원에 윙 경쟁 패배 수모

강대호 입력 2018.09.26. 08:06 수정 2018.09.26. 16:06

이승우(20·베로나)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소속팀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및 9월 A매치 평가 2연전이라는 국가대표팀 소집 일정을 마치고 베로나에 복귀한 이승우는 세리에B 3·4라운드에 잇달아 교체 투입됐으나 3경기 연속 출전은 무산됐다.

2018-19시즌 베로나 선수단에는 전문 라이트 윙도 없다.

여러모로 이승우에게는 팀 승리에도 전혀 기뻐할 수 없는 베로나 스페치아전 상황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강대호 기자] 이승우(20·베로나)가 이번 시즌 처음으로 소속팀 경기에 나오지 못했다. 선발 예상과는 전혀 다른 상황이 연출됐다.

베로나는 26일(한국시간) 스페치아와의 2018-19 이탈리아 세리에B(2부리그) 5라운드 홈경기를 2-1로 이겼다. 이승우는 벤치 12인에 이름을 올렸으나 기회를 얻진 못했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금메달 및 9월 A매치 평가 2연전이라는 국가대표팀 소집 일정을 마치고 베로나에 복귀한 이승우는 세리에B 3·4라운드에 잇달아 교체 투입됐으나 3경기 연속 출전은 무산됐다.
이승우. 사진=엘라스 베로나 공식 SNS
2부리그로 강등된 베로나는 왼쪽 날개와 처진 공격수의 수준이 상대적으로 떨어진다는 평을 받는다. 두 위치 모두 이승우가 소화할 수 있기에 이번 시즌 중용될 것으로 보였다.

베로나 스페치아전 23인 엔트리에는 이탈리아 21세 이하 국가대표 출신 레프트 윙 안토니오 라구사(28)가 제외됐다.

자연스럽게 이승우 베로나 스페치아전 스타팅 가능성이 크게 점쳐졌으나 실제로는 튀니지 국가대표 카림 라리비(27)가 풀타임을 소화했다.

카림 라리비는 7월 31일 베로나 입단 전까지만 해도 중앙/공격형 미드필더가 주 위치였다. 왼쪽 미드필더가 제3 역할이었다고는 하나 측면 공격수, 즉 날개를 소화할 정도는 아니었다.

이승우는 전문 윙 자원과는 거리가 먼 카림 라리비와의 왼쪽 날개 주전 경쟁에서도 밀린 것이다.

2018-19시즌 베로나 선수단에는 전문 라이트 윙도 없다. 이승우는 세리에B 4라운드에 오른쪽 날개로 11분을 뛴 바 있다.

베로나 스페치아전 라이트 윙으로 선발 출전하여 교체 없이 끝까지 뛴 브라질 20세 이하 국가대표 경력자 히데르 마투스(25)는 1득점 1도움으로 승리를 주도했다.

여러모로 이승우에게는 팀 승리에도 전혀 기뻐할 수 없는 베로나 스페치아전 상황이다. dogma01@mae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