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헤럴드경제

손흥민 도움에도..英언론 "국제대회 혹사 때문에 부진"

입력 2018.10.04. 09:47

영국 언론이 손흥민(26·토트넘)의 부진 원인을 국제대회로 인한 혹사에서 찾았다.

홈팀 토트넘은 손흥민 1도움에도 바르셀로나에 2-4로 패했다.

바르셀로나전 토트넘 손흥민(26)은 왼쪽 날개로 66분을 뛰었다.

이어 "손흥민은 국제대회에서의 혹사 이후 토트넘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지 못하다"라며 손흥민의 부진 원인으로 '국제대회 후유증'을 꼽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게티이미지]


[헤럴드경제=이슈섹션] 영국 언론이 손흥민(26·토트넘)의 부진 원인을 국제대회로 인한 혹사에서 찾았다.

손흥민은 4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FC 바르셀로나와의 경기에 선발 출전했다. 에릭 라멜라의 두 번째 골을 도왔지만 인상적인 활약을 펼치지 못한 채 후반 21분 무사 시소코와 교체됐다.

홈팀 토트넘은 손흥민 1도움에도 바르셀로나에 2-4로 패했다.

바르셀로나전 토트넘 손흥민(26)은 왼쪽 날개로 66분을 뛰었다. 1-3으로 지고 있던 후반 21분 2016-17 잉글랜드축구리그(EFL)컵 도움왕 에리크 라멜라(26·아르헨티나)의 만회골을 어시스트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칭찬할 수 있는 활약은 사실상 이것이 전부다.

영국 런던 지역지 ‘풋볼런던’은 경기 후 손흥민에게 평점 5점을 부여하며 “골망을 갈랐지만 트리피어의 핸드볼 파울로 무효 선언을 받았다. 라멜라의 두 번째 골에 관여했다”며 손흥민의 경기 활약상을 조명했다.

이어 “손흥민은 국제대회에서의 혹사 이후 토트넘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지 못하다”라며 손흥민의 부진 원인으로 ‘국제대회 후유증’을 꼽았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이 끝난 후 ‘강행군’을 펼쳤다. 2018 러시아 월드컵, 토트넘의 프리시즌에 이어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까지 소화하며 쉴 새 없는 일정을 소화했다. 파울루 벤투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감독의 부름을 받아 9월 A매치 두 경기도 소화했다.

onlinenews@heraldcorp.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