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UFC 영상] '또 늦은' 맥그리거..하빕 부아 돋운 '지각대장 콘셉트'

박대현 기자 입력 2018.10.05. 12:57 수정 2018.10.05. 15:41

또 늦었다.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가 '영리한 지각대장' 콘셉트를 꾸준히 밀고 있다.

맥그리거는 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 시어터에서 열린 UFC 229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맥그리거는 당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코너 맥그리거가 '또' 늦었다. 지각을 하나의 콘셉트로 잡은 듯보인다.

[스포티비뉴스=박대현 기자] 또 늦었다. 코너 맥그리거(30, 아일랜드)가 '영리한 지각대장' 콘셉트를 꾸준히 밀고 있다. 상대 화를 돋우는 덴 최고다.

맥그리거는 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파크 시어터에서 열린 UFC 229 프레스 콘퍼런스에 참석했다.

예정보다 약 22분 늦었다. 홀로 기다리던 하빕 누르마고메도프(30, 러시아)가 "너무 무례하다"며 자리를 떴다.

맥그리거는 당당했다. 역시나 한 손엔 자신이 론칭한 위스키 '프로퍼 트웰브'가 들려 있었다.

존 존스 복귀와 관련된 기자진 질문에 살짝 짜증나 있던 데이나 화이트 UFC 대표는 맥그리거를 보자 반색했다. 그에게 위스키를 건네 받고 카메라 원 샷을 내줬다.

"잘 있었나, 아일랜드! 아일랜드인들이 많이도 왔구나. 기분 정말 좋다!"

파크 시어터가 쩡쩡 울렸다. 맥그리거는 자신을 향해 환호하는 객석에 큰 소리로 화답했다.

기자석으로부터 질문이 들어왔다. 이날 지각도 심리전 일부인지 물음이 던져졌다.

맥그리거는 "그냥 길이 좀 막혔다. 누르마고메도프도 (이곳 교통 사정을) 대충 알고 있을텐데 그새를 못 참고 가버리다니. 뭐, 꽁무니 빼는 게 그 녀석한텐 더 좋을 거다. (지난 21일 첫 프레스 콘퍼런스에서) 워낙 말을 못했으니(웃음). 오늘(5일)은 마음껏 말 좀 하지 않았겠나. 신경 쓰지 않는다. 왔으면 된 거다"라고 당당히 대답했다.

얼굴을 맞대고 파이팅 포즈 취하는 시간이 사라졌다. '눈빛 교환' 기회가 없어진 데 대해 아쉽지 않느냐는 기자 질문이 들어왔다.

맥그리거는 "고작 몇 분 늦은 것 같고 기다리지도 않고 그냥 가버리나. 그 겁쟁이 녀석이 조금 더 기다렸어야 했다. 누르마고메도프는 이미 공포에 질렸다. 뉴욕에서도 한마디 못하던 겁쟁이다. (내일) 계체에서 실수하지나 않았으면 좋겠다. 이전에도 경기 얼마 안 남겨두고 도망친 전력이 있지 않나. 이번에 그러면 진짜 끝장내버리겠다"며 비아냥거렸다.

맥그리거는 오는 7일 누르마고메도프와 라이트급 타이틀을 놓고 주먹을 맞댄다. UFC 229 메인이벤트로 책정된 경기. 선수 중량감과 흥행성에서 올해 가장 빅 매치로 꼽힌다.

이 경기는 온라인 스포츠 플랫폼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시청할 수 있다. 타이틀전을 비롯해 UFC 229 메인카드 전 경기를 두 플랫폼에서 볼 수 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