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NLDS] 로버츠 감독 "류현진, 우리가 원하는 모든 것 보여줬다"

김민경 기자 입력 2018.10.05. 16:13

"우리가 원하는 모든 걸 보여줬다."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생애 최고의 투구를 펼친 류현진(31)을 칭찬했다.

로버츠 감독은 "건강은 가장 중요한 요소다. 지난 겨울 류현진은 스프링캠프를 준비하기 위한 훈련을 착실히 했고, 시즌 때 좋은 활약으로 증명했다. 시즌 중반 사타구니 부상이 있긴 했지만, 돌아와서 다시 좋은 공을 던졌다. 그래서 우리는 류현진한테 의지할 수 있었고, 류현진은 우리가 원하는 모든 걸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LA 다저스 데이브 로버츠 감독(왼쪽)과 류현진.

[스포티비뉴스=김민경 기자] "우리가 원하는 모든 걸 보여줬다."

데이브 로버츠 LA 다저스 감독이 생애 최고의 투구를 펼친 류현진(31)을 칭찬했다. 류현진은 5일(이하 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메이저리그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8탈삼진 무실점 완벽투를 펼쳤다. 다저스는 6-0으로 완승했다.

류현진은 2013년 10월 15일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와 챔피언십시리즈 3차전 7이닝 무실점 승리 이후 1,816일 만에 포스트시즌 2승째를 챙겼다. 4회 1사에는 우익수 앞 안타로 포스트시즌 개인 통산 첫 안타까지 신고했다.

다저스 전설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다저스 소속으로 포스트시즌 7이닝 무실점 투구를 2경기 이상 기록한 왼손 투수는 레전드 샌디 쿠팩스와 제리 로이스가 있다. 류현진은 세 번째 투수로 이름을 올렸다.

로버츠 감독은 경기 뒤 미국 언론과 인터뷰에서 "류현진이 정말 잘 던졌다. 홈 플레이트 좌우를 잘 활용해 던졌다. 제구가 훌륭했다. 류현진은 원하는 대로 던졌던 거 같다. 헛방망이를 유도하고, 볼넷을 주지 않고 정말 잘 싸웠다. 그런 투구를 봐서 좋고, 그런 투구가 필요했다"고 이야기했다.

어깨 수술 전보다 더 좋은 공을 던지고 있는 것 같다는 의견이 나왔다. 로버츠 감독은 "건강은 가장 중요한 요소다. 지난 겨울 류현진은 스프링캠프를 준비하기 위한 훈련을 착실히 했고, 시즌 때 좋은 활약으로 증명했다. 시즌 중반 사타구니 부상이 있긴 했지만, 돌아와서 다시 좋은 공을 던졌다. 그래서 우리는 류현진한테 의지할 수 있었고, 류현진은 우리가 원하는 모든 걸 보여줬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