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서울로 돌아온 최용수, 7년 전 보여준 '수습 능력' 다시 한 번

김정용 기자 입력 2018.10.11. 16:15

팀 전력이 약해져도 성적을 유지하는 실리적인 승점 관리, 적절하게 기강을 유지하는 선수단 관리.

최 감독이 과거 서울에서 만 5년 정도를 보내며 보여준 첫 번째 능력은 팀 전력이 약해져도 성적을 유지하는 실리적인 경영 능력이다.

최 감독은 이미 K리그 팀들의 투자가 줄어들기 시작한 시기에 서울 지휘봉을 잡았다.

수도를 연고로 하는 서울은 오래 전 축구문화처럼 감독이 휘어잡는 것이 유독 어려운 팀으로 꼽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팀 전력이 약해져도 성적을 유지하는 실리적인 승점 관리, 적절하게 기강을 유지하는 선수단 관리. 두 가지 `관리의 달인`인 최용수 감독이 FC서울로 돌아왔다.

서울은 11일 최 감독을 신임 사령탑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계약기간은 2021년까지다. 20일 제주유나이티드와의 경기부터 바로 지휘봉을 잡는다.

최 감독은 지난 2011년 서울 감독대행으로 시작해 2016년 6월까지 성공을 거뒀다. 최 감독 아래서 서울은 2012년 K리그 우승, 2013년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준우승, 2015년 FA컵 우승 등 좋은 성적을 거뒀다.

위기에 빠진 팀을 수습하는 능력은 2011년 이미 보여줬다. 당시 황보관 감독과 시즌을 시작한 서울은 황보 감독의 사임 이후 최 감독대행 체제에서 빠르게 안정되며 5위로 시즌을 마쳤다. 현재 서울은 이미 하위 스플릿으로 떨어져 7위 이하를 기록할 것이 확정돼 있다. 현재 9위인 서울은 강등권인 전남드래곤즈(11위)와 승점차가 3점에 불과하다. 최 감독은 서울을 안정적으로 잔류시키고, 팀 사정을 파악해 내년부터 다시 강호의 모습을 회복해야 한다.

최 감독이 과거 서울에서 만 5년 정도를 보내며 보여준 첫 번째 능력은 팀 전력이 약해져도 성적을 유지하는 실리적인 경영 능력이다. 최 감독은 이미 K리그 팀들의 투자가 줄어들기 시작한 시기에 서울 지휘봉을 잡았다. 2010년 우승으로 절정에 달한 서울 전력은 이후 서서히 하락했다. 최 감독은 이에 대응하기 위해 스리백을 도입하고 수비적인 축구를 시도하는 등 실리적인 모습을 보였다. 당시 최강 전력을 지녔던 전북현대를 가장 심하게 괴롭힌 팀이었다.

기강 유지 역시 최 감독이 탁월한 점이다. 수도를 연고로 하는 서울은 오래 전 축구문화처럼 감독이 휘어잡는 것이 유독 어려운 팀으로 꼽힌다. 올해는 몇몇 선수가 그라운드에서 공개적으로 충돌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최 감독은 선수들의 심리를 잘 파악해 늘 긴장을 늦추지 않게 만드는 용인술이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아 왔다.

그러나 최 감독이 단숨에 해결하기에는 7년 전보다 문제가 크다. 서울 선수단에 전성기 데얀, 몰리나와 같은 K리그 최고 선수는 남아있지 않다. 현재 선수들의 경기력은 상위권 전력에 못 미친다. 최 감독은 선수들의 잠재력을 끌어내고, 현명한 이적시장을 통해 내년을 준비해야 한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