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파나마전] 벤투, "아시안컵 전까지 토대 만드는 게 중요"

임기환 입력 2018.10.16. 22:33 수정 2018.10.16. 22:38

파울루 벤투 감독이 내년 초 있을 아시안컵 대회 전까지 기본 토대를 만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기본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우리가 35분까지는 원하는 플레이가 나오면서 2골을 넣게 되었고 추가 기회도 많이 만들어 냈다. 이후부터는 조금 템포가 낮아졌다. 후방에서 볼을 돌리는 과정이라든지 집중력이 흐트러져서 경기가 어려워지고 다른 양상으로 전개된 거 같다"라며 아쉬움을 남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나마전] 벤투, "아시안컵 전까지 토대 만드는 게 중요"



(베스트 일레븐=천안 종합운동장)

파울루 벤투 감독이 내년 초 있을 아시안컵 대회 전까지 기본 토대를 만드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기본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16일 오후 8시 천안 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친선 경기에서 북중미 복병 파나마에 2-2 무승부를 거뒀다. 한국은 전반 5분 박주호와 전반 34분 황인범이 연속 골을 터트렸다. 황인범은 A매치 첫 선발로 나서 성인 무대 데뷔골을 넣었다. 이들의 골에 힘 입은 한국은 벤투 체제 이후 네 경기 무패를 이어갔다.

벤투 감독은 경기 후 “우리가 35분까지는 원하는 플레이가 나오면서 2골을 넣게 되었고 추가 기회도 많이 만들어 냈다. 이후부터는 조금 템포가 낮아졌다. 후방에서 볼을 돌리는 과정이라든지 집중력이 흐트러져서 경기가 어려워지고 다른 양상으로 전개된 거 같다”라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에 대해선 “쉽게 설명 못 드리는 부분이 있다. 30여 분까지 잘 하다가 갑자기 떨어졌다. 축구란 그런 부분이 있다. 그때부터 간결하게 플레이한 게 어렵게 플레이하기 시작했다. 안정적으로 하면서도 빠르게 전환되던 부분이 나오지 못했다. 전반 종료 10분 전, 후반전 내내 경기를 우리 것으로 컨트롤 하지 못했다. 상대 역습도 많이 내주면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고 본다”라고 해석했다.

이승우가 뛰지 못한 것에 대해선 “다른 선수들이 투입되어서 나오지 못했다. 소속 팀에서 못 나온 거 때문에 투입하지 않은 건 아니다. 단순히 그 포지션에 있는 다른 선수들이 능력 있는 선수들이 많기 때문에 내부적으로 그런 결정을 내린 것뿐이다”라고 이유를 밝혔다.

앞으로 기성용과 장현수, 그리고 김영권 등이 팀의 줄기가 될 것이느냐는 질문엔 “정우영과 남태희, 이용도 기용이 많이 됐다. 나는 팀의 기본 토대를 만드는 게 중요하다 생각한다. 아시안컵까지 시간이 짧아 많은 실험을 할 수 없지만 토대를 만들어야 한다. 11월 호주 소집 기간을 잘 활용해서 필요하면 일부 새로운 선수를 실험해 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라고 대답했다.

이어 “당연히 9월부터 소집했던 선수 중에 계속 오는 선수들 상당수는 앞으로도 계속 팀에 올 가능성이 높다. 오늘 변화를 주기로 했었다. 골키퍼부터 센터백 1명, 레프트백 1명 등 총 다섯 명, 팀의 50%를 바꿨다. 변화 많이 줬다고 생각한다. 포메이션에서는 크게 바뀐 게 없다. 미드필드에서 변화를 준 게 전부이다. 지금껏 보여준 게 기본 베이스가 될 것이다. 1월 되기까지 다른 포메이션 한두개를 더 실험할 지는 지켜봐야 된다. 기본적으로 이번까지 쭉 소집된 선수들은 계속 와서 그룹을 형성하는 선수들이 될 것 같다. 플레이 스타일도 마찬가지다”라고 향후 계획을 언급했다.

이날 두 골의 시발점이 된 크로스의 목적성이 향상된 부분에 대해 의도한 것인지를 묻자 “오늘 경기를 얘기하면 30~35분까진 원했던 전술 전략대로 선수들이 측면을 잘 이용해서 빈 공간으로 볼들이 깊이 배급이 됐다. 원했던 장면들이 나왔다. 35분까지는 양 측면과 중앙 돌파 원활했다. 나중엔 측면에 공간이 많이 생겼음에도 수비서 공격으로 전환할 때 볼을 순환시키지 못하는 부분이 나왔다. 공간이 생겼음에도 중앙을 고집했다. 왼쪽에서 좋은 찬스가 나왔다. 크로스 통해 찬스를 창출해 낼 수 있었는데 왼쪽을 벌려서 살리는 장면이 덜 나왔다. 레프트백이 벌려서 공간을 살렸음에도 공간을 충분히 이용하지 못하는 게 경기 중에서 나타났다”라고 말하며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글=임기환 기자(lkh3234@soccerbest11.co.kr)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