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현장리뷰]'이청용 4호 도움' 보훔, 그로이터 퓌르트와 2-2 무승부

김용일 입력 2018.11.03. 04:24

'블루드래곤' 이청용(30)이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이자 시즌 4호 도움을 올렸다.

이청용은 3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포르트파크 론호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12라운드 그로이터 퓌르트와 원정 경기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전반 37분 팀의 선제골을 도우면서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경기 흐름을 주도한 이청용의 움직임과 더불어 보훔은 원정 임에도 초반부터 그로이터 퓌르트를 몰아붙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훔 미드필더 이청용(왼쪽)이 3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포르트파크 론호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12라운드 그로이터 퓌르트와 원정 경기에서 마르코 칼리지우리와 볼다툼하고 있다. 캡처 | 보훔 구단 인스타그램
드리블 돌파를 시도하는 이청용. 퓌르트 | 정재은통신원

[퓌르트=스포츠서울 정재은통신원] ‘블루드래곤’ 이청용(30)이 2경기 연속 공격 포인트이자 시즌 4호 도움을 올렸다.

이청용은 3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퓌르트의 슈포르트파크 론호프에서 열린 2018~20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부리그 12라운드 그로이터 퓌르트와 원정 경기에서 공격형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 전반 37분 팀의 선제골을 도우면서 2-2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역습 과정에서 페널티박스 오른쪽으로 이동해 공을 잡은 그는 문전으로 달려든 로베르트 테셰를 향해 정확한 크로스를 올렸고, 테셰가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나흘 전인 지난달 30일 얀 레겐스부르크와 11라운드 홈경기에서 ‘한 경기 3개 도움’을 작성하며 시즌 마수걸이 포인트를 올린 이청용이다. 이날 다시 한번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면서 물오른 경기력을 증명했다.

5경기 연속 선발 출전한 그는 전반 초반부터 2선 전 지역을 뛰어다니며 송곳 패스로 공격의 물꼬를 텄다. 변함없이 코너킥 등 세트피스를 도맡았고, 수비 지역까지 내려와 수차례 헤딩 클리어도 선보였다. ‘동에 번쩍 서에 번쩍’ 종휭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면서 공수의 핵심 구실을 했다.

경기 흐름을 주도한 이청용의 움직임과 더불어 보훔은 원정 임에도 초반부터 그로이터 퓌르트를 몰아붙였다. 루카스 힌터지어와 톰 바일란트 등이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몸을 던진 상대 수비와 골키퍼 선방에 막혀 ‘0의 균형’을 깨지 못했다. 말릴 수 있었던 경기 분위기를 단번에 뒤집은 건 이청용의 크로스 한 방이다. 테셰의 골을 도우면서 보훔에 선제골을 안겼다.

독일 분데스리가 보훔 미드필더 이청용.

기세를 올린 보훔은 전반 추가 시간 시드니 샘의 왼쪽 낮은 크로스를 힌터시어가 오른발 추가골로 연결하며 포효했다. 리그 8호 골.

지난 레겐스부르크전에서 두 골을 앞서고도 수비 불안과 뒷심 부족에 비긴 보훔은 후반 상대 반격에 또다시 흔들렸다. 후반 10분 프리킥 상황에서 루카스 구가니히에게 헤딩 만회골을 허용했다. 그로이터 퓌르트의 반격은 갈수록 거셌다.

이청용은 볼 소유 시간을 늘리거나 경기 템포를 조율하며 움직였다. 후반 중반엔 상대 가나 출신 공격수 다비드 아탕가와 신경전을 펼치기도 했다. 그로이터 퓌르트의 공격 흐름을 끊고, 동료들에게 의욕을 불어넣는 역할도 했다. 후반 32분 또 한 번 결정적인 기회를 만들었다. 코너킥 키커로 나선 이청용이 문전으로 가깝게 차올린 공을 수비수 팀 호글란트가 헤딩으로 연결했다. 그러나 공은 골문을 살짝 벗어나며 5번째 도움으로 이어지진 않았다.

노장의 투혼에도 보훔 수비는 지난 경기에 이어 후반 막판 또 무너졌다. 후반 추가 시간 수비 뒷공간이 무너지며 다니엘 케이타-루엘에게 동점골을 내줬다. 막판 힘겨루기에서 이청용은 다시 상대 선수와 몸싸움을 벌이다가 경고를 받기도 했다. 결국 두 골씩 주고받으며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보훔은 4승5무3패(승점 17·골득실 +6)를 기록하면서 상위권 도약에 실패했다. 그로이터 퓌르트는 5승5무2패(승점 20)를 기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