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D리그] 상무, 현대모비스 꺾고 D-리그 무패행진

김아람 입력 2018.11.05. 18:14

상무의 무패행진은 현재진행형이다.

상무는 5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2018-2019 KBL D-리그 1차대회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2-77로 승리했다.

상무가 던진 7개의 3점슛은 단 하나도 림을 통과하지 못한 반면, 현대모비스는 김영현과 정성호(각 2개), 남영길(1개)이 총 5개를 집어넣었다.

현대모비스는 김영현이 9득점, 정성호가 8득점을 올렸지만 김준일(9득점)과 허웅, 문성곤(각4점)의 득점으로 도망가는 상무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수원/김아람 인터넷기자] 상무의 무패행진은 현재진행형이다. 

상무는 5일 경희대학교 국제캠퍼스 선승관에서 열린 2018-2019 KBL D-리그 1차대회 울산 현대모비스와의 경기에서 82-77로 승리했다. 김준일이 26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1쿼터에만 11득점을 올린 김수찬(13득점)과 이승현(12득점 8리바운드), 허웅(10득점)도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반면 울산 현대모비스는 정성호가 3점슛 6개 포함 22득점, 배수용(11득점)과 김영현, 김광철(각 10득점)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지만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남겼다. 

상무는 김수찬의 3점슛으로 첫 득점을 올렸다. 김준일의 골밑까지 더해져 5점차 초반 리드를 뺏긴 현대모비스는 배수용이 외곽과 골밑에서 연속득점을 올리며 5-5 균형을 맞췄다. 하지만 균형은 곧 깨졌다. 상무는 김수찬(11득점)과 허웅(6득점)을 중심으로 득점을 차곡차곡 쌓으며 리드를 찾아왔다. 현대모비스는 출전선수의 대부분이 득점을 올리며 분전했지만 번번이 나오는 턴오버로 추격에 어려움을 겪었다. 

26-19로 상무가 앞선 채 시작한 2쿼터 초반. 양 팀은 골 가뭄에 시달렸다. 현대모비스는 김태형과 김광철이 6득점씩을 합작했다. 2분 40여초 남은 상황, 6점차 리드를 하고 있던 상무는 3점슛 2개 포함 8득점을 올린 두경민의 활약으로 흐름을 유지했고, 43-32로 전반을 마쳤다.  

3쿼터 3점슛 싸움은 현대모비스의 승리였다. 상무가 던진 7개의 3점슛은 단 하나도 림을 통과하지 못한 반면, 현대모비스는 김영현과 정성호(각 2개), 남영길(1개)이 총 5개를 집어넣었다. 하지만 2점슛은 달랐다. 상무는 59%(10/17)의 성공률을 보이며 저조한 3점슛 성공률을 만회했다. 현대모비스는 김영현이 9득점, 정성호가 8득점을 올렸지만 김준일(9득점)과 허웅, 문성곤(각4점)의 득점으로 도망가는 상무를 따라잡지는 못했다. 

64-56으로 시작한 4쿼터 초반, 양 팀은 다시 한 번 난조를 보였다. 3분 동안 현대모비스는 김영현의 자유투 1득점과 정성호의 2득점뿐이었고, 상무는 김준일의 4득점이 유일했다. 이후 2분 동안 현대모비스의 스코어는 멈춘 반면, 상무는 이승현, 두경민 김준일이 차례로 득점을 올리며 75-59로 격차를 벌렸다. 4분 30여초 남은 상황, 현대모비스는 추격의 포문을 열기 시작했다. 2분 동안 이어진 상무의 무득점을 틈타 김광철과 손홍준, 배수용이 각 2득점 올렸고, 정성호의 3점슛까지 림을 통과하며 7점차까지 쫓아갔다. 하지만 2분 남겨놓고 들어간 이승현의 3점슛이 현대모비스에게 찬물을 끼얹었다. 이어 문성곤과 김준일이 다시 득점을 쌓으며 상무가 12점차(80-68)로 달아났다. 현대모비스는 막판 45초 동안 정성호가 3점슛 3방으로 분투했으나 격차를 뒤집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최종스코어 82-77, 상무의 승리로 경기가 종료됐다.

한편 D-리그 3주차인 12일에는 SK-상무(1경기), KCC-DB(2경기)의 경기가 진행될 예정이다. 

#사진=유용우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