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몸 자랑하는 린가드, "호날두랑 비교했을 때 누가 더 나아?"

조정현 기자 입력 2018.11.09. 14:40 수정 2018.11.09. 14:43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제시 린가드(25)가 자신의 몸을 자랑했다.

린가드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린가드는 상의를 탈의한 채 복근에 힘을 잔뜩 주면서 몸을 자랑하고 있다.

"누가 더 나은거 같아?" 실제로 린가드 역시 근육질 몸매가 뛰어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조정현 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제시 린가드(25)가 자신의 몸을 자랑했다. 비교 대상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3, 유벤투스)다.

린가드는 9일(한국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서 린가드는 상의를 탈의한 채 복근에 힘을 잔뜩 주면서 몸을 자랑하고 있다. 그 옆에는 비슷한 구도에 놓인 호날두의 사진이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린가드는 한 마디 덧붙였다. "누가 더 나은거 같아?" 실제로 린가드 역시 근육질 몸매가 뛰어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 분야의 최고봉은 단연 호날두다. 꾸준한 운동으로 인해 신체 나이는 20세일 정도로 젊다.

린가드의 재치 있는 질문에 감히 답변하기가 어렵다. 다만 이 게시물을 본 한 팬은 "왜 이렇게 표정이 심각해?"라며 재치 있는 질문에 걸맞은 답변을 남겼다.

사진= 게티 이미지, 제시 린가드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