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MBC

쇼트트랙 심석희, 어지럼증 호소..조기 귀국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입력 2018.11.11. 10:58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를 앞두고 조기 귀국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11일 "심석희가 월드컵 1차 대회 500m 경기 중 머리에 충격을 받았다"며 "경기 후 심석희는 두통과 어지럼증 증세를 호소했고, 정밀 검진을 위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심석희는 지난 4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 예선에서 넘어져 머리에 충격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한국체대)가 2018-2019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쇼트트랙 월드컵 2차 대회를 앞두고 조기 귀국했다.

대한빙상경기연맹 관계자는 11일 "심석희가 월드컵 1차 대회 500m 경기 중 머리에 충격을 받았다"며 "경기 후 심석희는 두통과 어지럼증 증세를 호소했고, 정밀 검진을 위해 귀국했다"고 전했다.

다행히 심석희의 몸 상태는 큰 이상이 없다.

관계자는 "국내 병원에서 검진을 받은 결과 큰 이상은 발견되지 않았다"면서 "월드컵 2차 대회가 끝난 뒤 진행되는 대표팀 국내 훈련엔 참가할 예정"이라 밝혔다.

심석희는 지난 4일 캐나다 캘거리에서 열린 월드컵 1차 대회 500m 1차 레이스 예선에서 넘어져 머리에 충격을 받았다.

이후 패자부활전 출전을 강행했지만 조 최하위로 탈락했다.

그는 나머지 개인 종목은 출전하지 못했지만 3,000m 여자 계주 경기에 출전해 은메달 획득에 힘을 보탰다.

뉴미디어국 뉴스편집부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